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BA 영상] '패스하는 털보' 하든, 6연승 완성한 '12AS'

박대현 기자 pdh@spotvnews.co.kr 2017년 01월 06일 금요일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패스 선택지를 장착한 '털보'는 매서웠다. 제임스 하든(28, 휴스턴 로키츠)이 어시스트 12개를 배달하는 빼어난 플로어 게임 능력을 보이며 팀 6연승 질주에 한몫했다.

하든은 6일(한국 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도요타센터에서 열린 2016~2017 시즌 미국 프로 농구(NBA) 오클라호마시티 선더와 홈경기서 26점 8리바운드 12어시스트를 챙겼다. 팀이 오클로라호마시티에 118-116으로 이기는 데 크게 이바지했다.

'패스 본능'이 빛났다. 동료를 살리는 눈부신 볼 배급이 돋보였다. 휴스턴은 6일 경기서 6명이 두 자릿수 점수를 쌓았다. 하든의 질 좋은 'A패스'를 받은 라이언 앤더슨, 패트릭 베벌리, 네네 힐라리오, 트레버 아리자가 내·외곽을 가리지 않고 득점포를 가동했다. 돌파 뒤 양 코너로 빼 주는 킥 아웃 패스, 동료 빅맨과 2대2 게임을 펼칠 때 안쪽으로 찔러 주는 바운드 패스가 불을 뿜었다.

▲ 휴스턴 로키츠 제임스 하든
4쿼터 승부처에서 기지를 발휘했다. 110-106으로 근소하게 앞선 4쿼터 7분 35초쯤 인바운드 패스를 받은 뒤 코트 왼쪽에서 깔끔한 스텝 백 점프 슛을 꽂았다. 이후 라이언 앤더슨에게 와이드 오픈 기회를 제공하는 멋진 패스를 건넸다. 앤더슨의 팝 아웃 움직임을 효과적으로 살리는 감각적인 패스였다. 앤더슨의 외곽슛 시도는 불발됐지만 골 밑에 있던 몬트렐 하렐이 공격 리바운드를 잡고 풋백 득점을 올렸다. 부드러운 볼 흐름을 돕는 이타적인 플로어 게임으로 오클라호마시티에 리드를 쉽게 허락하지 않았다.

116-116으로 팽팽히 맞선 경기 종료 직전 이날 경기 가장 눈부신 패스를 보냈다. 인바운드 패스를 받고 림 쪽으로 컷 인하는 네네에게 환상적인 'A패스'를 건넸다. 텅 빈 오클라호마시티 로 포스트로 향하는 동료 움직임을 완벽하게 살렸다. 팀 승리를 매조짓는 천금 같은 '더 패스(The Pass)'였다. 네네는 슛 시도 과정에서 슈팅 파울 자유투를 뺏었다. 자유투 2구 모두 안정적으로 집어 넣으며 팀에 2점 차 리드를 안겼다. 하든의 패스가 나왔을 때부터 휴스턴 안방은 들썩거렸고 승리 추도 홈 팀 쪽으로 기울었다.

올 시즌 포인트가드로 코트를 밟고 있다. 마이크 댄토니 신임 감독이 변화를 꾀했다. 그가 휴스턴에 부임한 뒤 꺼내든 첫 팀 체질 개선 카드가 하든의 포지션 전환이었다. 댄토니 감독은 시즌 전 인터뷰에서 "충분히 1번을 책임질 수 있는 재능을 지녔다. 깜짝 놀랄 만한 성과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휴스턴 1옵션의 포인트가드 연착륙을 자신했다.

하든은 키 196cm 몸무게 99kg에 이르는 탄탄한 신체 조건을 갖췄다. NBA 어느 포인트가드보다 힘과 키에서 앞선다. 농구 감각도 빼어나다. 안정적인 볼 컨트롤과 천리안 같은 시야, 부드러운 슛 터치를 자랑한다. 1972~1973 시즌 네이트 '타이니' 아치볼드 이후 45년 만에 득점-어시스트 2관왕를 노리고 있다. 1·2번을 오가는 타고난 센스를 바탕으로 휴스턴 상승세에 이바지하고 있다. 이번 시즌 하든은 현역 최고 슈팅가드에서 리그 최정상급 포인트가드로 완벽히 옷을 갈아입었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 스팀다리미 불티 먹기만 해도 하루 '400칼로리' 빼주는 식품 등장 고약한 입냄새, 30초 해결법은?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