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FC 마감 뉴스] 우들리 큰 그림 "톰슨 잡고 비스핑, 마이아, GSP…"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17년 01월 10일 화요일

[스포티비뉴스=그래픽 김종래 제작·글 김건일 이교덕 기자] 웰터급 챔피언 타이론 우들리(33, 미국)는 고심 끝에 랭킹 1위 스티븐 톰슨(34, 미국)과 재대결 계약서에 사인했다.

웰터급 타이틀이 걸린 둘의 2차전은 오는 3월 5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티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209 메인이벤트다. UFC가 포스터와 함께 10일 공식 발표했다.

우들리는 이날 인터뷰에서 톰슨과 재대결은 2보 전진 위한 1보 후퇴라는 뜻을 밝혔다.

"난 선수로 활동하면서 앞으로 데미안 마이아, 닉 디아즈, 마이클 비스핑, 조르주 생피에르 등과 싸워야 한다. 챔피언을 지내는 동안 가장 위대한 웰터급 파이터로 남기 위해 저들을 이겨야 한다"며 "이 시점에서 어떤 경기를 해야 할지 고민했다. 아직 해결하지 못한 일이 남아 있었다. 톰슨과 재대결이 최우선 과제였다. 톰슨과 재대결해서 모두의 입을 다물게 하고 다음 일을 시작하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우들리는 지난해 11월 UFC 205에서 톰슨과 웰터급 타이틀 1차 방어전을 치러 5라운드 종료 1-1로 비겨 타이틀을 지켰다.

우들리는 "톰슨이 '범블비'로 변신해 오겠다더라. 단백질 먹어서 무거워지려고 하던데…"라고 코웃음치면서 "사실 1차전에선 계획에 25%만 실행했다. 50%만 해도 이긴다"고 자신했다.

'UFC 마감 뉴스'는 하루 동안 있었던 UFC 관련 소식을 요약해 알려 드립니다.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저녁에 찾아뵙겠습니다. 밤 9시 SPOTV에서 생방송하는 매거진 프로그램 '스포츠 타임(SPORTS TIME)'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카사노바도 매일 50개씩 챙겨먹은 '이것' [30일 무료증정] 하루 1알로 체지방 확~ 빠져! [선착순 1+1]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