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 "노재욱 허리 80% 회복, 선발 출전"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17년 01월 11일 수요일
▲ 최태웅 감독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충체, 김민경 기자] "노재욱 허리는 80% 정도 회복됐다. 선발 출전한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11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우리카드와 4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주전 세터 노재욱의 몸 상태를 이야기했다. 노재욱은 지난달 28일 삼성화재전을 앞두고 허리 통증을 호소한 뒤 정상 컨디션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이승원이 노재욱을 대신했지만, 빈자리가 느껴졌다. 

최 감독은 "회복은 했지만, 그동안 훈련량이 적어서 감각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 몸 상태를 설명하자면 하루 연습을 정상적으로 마치고 허리가 아프다고 하면 최소 3일에서 1주일은 쉬어야 한다. 몸이 풀린 상태에서는 오래 버틸 수 있다"고 설명했다.

4라운드 시작과 함께 2연패에 빠지면서 노재욱의 빈자리는 더욱 크게 느껴졌다. 최 감독은 "부담이 컸다. 4라운드에 승점 3점을 얻는 데 그쳐서 오늘(11일)과 13일 OK저축은행전이 중요한 경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대캐피탈은 후반기 들어 잠시 흔들렸지만, 2위 대한항공과 3위 한국전력이 함께 기복을 보여 선두를 지키고 있다. 최 감독은 "저희가 부진했지만, 다른 팀도 같이 부진하면서 기회가 계속 오고 있다. 오늘(11일)부터 기회를 유지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 스팀다리미 불티 먹기만 해도 하루 '400칼로리' 빼주는 식품 등장 고약한 입냄새, 30초 해결법은?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