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07년 이후 첫 '순수 신인왕' 도전하는 '영건'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7년 03월 21일 화요일

▲ 삼성 최지광 ⓒ 삼성 라이온즈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KBO 리그에서 고졸 신인이 최우수 신인선수로 뽑힌 것은 2007년이 마지막이다. 이후 신인왕들은 모두 입단 3년 이후, 5년 미만의 '중고 신인'이었다.

외국인 선수를 3명씩 둘 수 있고, 은퇴 시기가 늦춰지는 등 여러 이유로 입단 1, 2년째 어린 선수들이 곧바로 1군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힘든 환경이다. 이런 여건 속에서 과연 올해는 10년 만의 대형 신인이 등장할 수 있을까. 시범경기에서 존재감을 드러낸 고졸 신인 선수들이 그 자리를 노린다.

가장 먼저 주목받은 선수는 삼성 최지광이다. 부산고 출신으로 지난해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에 뽑혔다. 직구 구속이 빠른 편은 아니지만 과감하게 몸쪽 승부를 들어가는 배짱이 있다. 김한수 감독은 캠프에서부터 최지광을 5선발 후보로 '찍었다'.

시범경기에서는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는데 훈련 도중 타구에 어깨를 맞아 구원 등판으로 계획이 바뀌었다. 그런데 16일 LG전 1이닝만으로 김한수 감독을 고민에 빠트렸다. 1이닝 3탈삼진, 너무 잘 던져서다. 19일 NC전에서는 1⅓이닝 무실점으로 홀드를 기록했다.

키 173cm라는 신체 조건이 핸디캡으로 꼽히는데, 최지광의 롤모델은 그와 마찬가지로 한때 키가 크지 않아 저평가 받았던 오승환이다. 최지광보다 먼저 삼성 입단이 정해진 1차 지명 신인 장지훈도 제2의 오승환을 꿈꾼다. 키 190cm로 겉모습은 다르지만 그만큼 뛰어난 마무리 투수가 꿈이다. 16일 LG전과 19일 NC전에서 연달아 2이닝 무실점이다.

▲ 삼성 장지훈 ⓒ 삼성 라이온즈
LG의 1라운드 지명을 받은 충암고 출신 고우석은 3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3.50을 기록했지만 잠재력만큼은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양상문 감독은 "고등학교 때부터 지켜봤다. 투구 폼도 좋았지만 메커니즘이 안정적인 투수다. 나쁜 자세로 공만 빠른 어린 선수들은 오래 못 간다"고 얘기했다. 다만 무릎이 좋지 않아 스프링캠프에서 다른 선수들만큼 훈련하지 못했고, 아직도 이틀 연투는 어려운 상황이다.

제물포고를 졸업하고 두산에 1라운드 지명을 받은 박치국은 오른손 사이드암스로 투수다. 스프링캠프 합류만으로도 주목의 대상이 됐다. 두산 신인으로는 3년 만에 1군 캠프에서 시즌을 준비했다. 두산의 '아킬레스건' 5선발 후보로 꼽힐 정도로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2007년 마지막 순수 신인왕이 등장한 이래 고졸뿐만 아니라 대졸 선수 중에서도 최우수 신인이 나오지 않았다. 올해 시범경기에서 눈에 띄는 대졸 신인으로는 롯데 강동호와 KIA 박진태가 있다. 

원광대를 졸업한 강동호는 지난해 드래프트에서 3라운드에 뽑혀 롯데 선수가 됐다. 16일 두산전 1이닝, 18일 LG전 1이닝 2경기에서 안타를 맞지 않았다. 건국대 출신으로 2라운드에서 뽑힌 박진태는 3경기에 나와 2⅓이닝 무실점을 기록 중이다. 

▲ 두산 박치국 ⓒ 한희재 기자

■ 오늘의 스포츠 소식 '스포츠 타임(SPORTS TIME)'은 매일 밤 10시 SPOTV에서 볼 수 있습니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자기 전 한알로 400kcal가 쏘옥~ 고약한 입냄새, 30초 해결법은?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