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S] 2년 만에 돌아온 '크라임씬3', 아무도 믿을 수 없다

유은영 기자 yoo@spotvnews.co.kr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 장진, 김지훈, 박지윤, 정은지, 양세형(왼쪽부터). 제공|JTBC
[스포티비스타=유은영 기자] ‘크라임씬’이 시즌3로 2년 만에 돌아왔다. 현실을 반영한 스토리, 숨겨진 모습을 가지고 있는 새 플레이어 등 아무도 믿을 수 없는 추리 예능의 막이 올랐다.

JTBC ‘크라임씬3’는 살인사건 속에서 출연자들이 직접 용의자 및 관련 인물이 돼 범인을 밝혀내는 RPG(Role-Playing Game, 역할 수행 게임) 추리 예능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4년 첫 방송 이후 이번이 세 번째 시즌. 

첫 방송에 앞서 ‘크라임씬3’ 제작진 및 플레이어들은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JTBC 사옥에서 제작발표회를 열고 베일에 가려진 ‘크라임씬3’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현장에는 윤현준 CP와 김지선 PD를 비롯해, 장진 감독, 박지윤, 김지훈, 양세형, 정은지가 참석했다.

‘크라임씬3’ 플레이어는 모두 다섯 명이다. 시즌1,2에 모두 참여한 박지윤과 시즌2에서 두드러진 활약을 보여줬던 장진 감독이 플레이어로 활약한다. 시즌2 게스트로 출연한 김지훈은 정식 멤버가 됐고, 양세형과 정은지는 새 플레이어로 합류하게 됐다.

▲ '크라임씬3' 포스터. 제공|JTBC

윤현준 CP는 “기다려주고 응원해준 분들 덕분에 2년여 만에 돌아왔다”며 “시즌1,2보다 오류를 줄이고 완벽하게 만들고자 노력했다. 미흡한 점이 있겠지만 김지훈, 양세형, 정은지 등 새 플레이어를 합류시키고 차별화를 만들고자 했다”고 밝혔다.

시즌1,2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홍진호의 부재에 대해서도 말했다. 윤 CP는 “홍진호와 함께 하지 못한 것은 새로운 시도를 하고자 함이었다”며 “홍진호를 그대로 대체할 만한 캐릭터를 찾지는 않았다. 새로운 캐릭터가 어떻게 만들어질지는 제작진도 모른다. 양세형과 정은지, 새로운 플레이어를 지켜봐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시즌1,2에 이어 시즌3까지 함께하게 된 박지윤은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시즌이 끝날 때마다 ‘내가 이 프로그램을 다시 하면 사람이 아니다’ 되새길 정도였다”고 말한 그는 “정신적으로도 힘들고 녹화 시간도 길다. 굉장히 어려운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박지윤은 특히 “촬영 때는 감금 당하는 수준”이라면서 “팀워크가 없는 프로그램”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다섯 명의 플레이어들은 견제해야 할 만한 인물들을 꼽기도 했다. 박지윤은 새 플레이어로 합류한 정은지를 꼽으며 “알 수 없는 사람이 두렵다”고 했다. 장진 감독은 ‘추리 여왕’으로 등극한 박지윤이라고 말했다. 장진 감독은 “박지윤이 범인이었을 때 (범인인 것을) 가리고, 모두를 다 속일 수 있는 능력이 두렵다. 박지윤은 그런 능력이 뛰어나다. 끊임없이 경계를 했다”고 설명했다. 김지훈은 “제작진의 의도를 귀신같이 알아맞히는 장진 감독”을 꼽았으며, 양세형은 연기자인 김지훈을 택하며 아무도 믿을 수 없는 추리 예능의 시작을 알렸다. 

2년 만에 돌아온 ‘크라임씬3’는 오는 28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시궁창' 입냄새 초간단 해결법 공개 속 터지는 욕실 수압.. 샤워기 하나 바꿨더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VNEWS ON AI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