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샤라포바, 프랑스 오픈 출전 끝내 좌절…이탈리아 인터내셔널 2회전 기권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7년 05월 17일 수요일

▲ 2017년 프랑스 오픈 출전에 실패한 마리아 샤라포바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마리아 샤라포바(30, 러시아, 세계 랭킹 211위)가 그랜드슬램 대회인 프랑스 오픈 출전이 불가능하게 됐다.

프랑스 오픈 대회 조직위원회는 17일(이하 한국 시간) "샤라포바에게 프랑스 오픈 와일드카드를 주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샤라포바는 지난해 1월 호주 오픈에서 금지 약물 양성 반응이 나왔다. 그는 국제테니스연맹(ITF)에게 15개월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지난달 징계가 끝난 그는 여자 프로 테니스(WTA) 투어 포르셰 그랑프리에서 복귀했다. 이 대회 준결승에 진출한 샤라포바는 이어 열린 마드리드 오픈과 이탈리아 인터내셔널에 출전했다.

굵직한 투어 대회에서 초청장을 받은 샤라포바가 프랑스 오픈에 출전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집중됐다. 샤라포바는 WTA 투어에서 3차례 와일드카드를 받아 출전했다. 그러나 프랑스 오픈 조직위원회는 샤라포바에게 와일드카드를 주지 않기로 결정했다.

프랑스 테니스협회 베르나르 주디셀리 회장은 "팬들과 선수는 실망할 수 있다. 그러나 테니스라는 종목의 높은 기준을 보호하기 위해 이런 결정을 내리는 것이 내가 할 일"이라고 설명했다.

샤라포바는 WTA 투어에 출전하면서 일부 테니스 관계자 및 동료 선수들에게 따가운 눈총을 받았다. 약물 복용으로 물의를 일으킨 선수가 투어급 대회에 초청장을 받는 점은 논란이 됐다.

샤라포바가 포르셰 그랑프리 결승에 진출할 경우 프랑스 오픈 예선 출전이 가능했다. 그러나 준결승에서 떨어지면서 자력 출전 티켓을 놓쳤다.

결국 샤라포바의 프랑스 오픈 출전은 대회 주최 측이 결정하게 됐다. 주디셀리 회장은 "와일드카드는 부상에서 복귀한 선수에게 줄 수 있다. 약물 도핑 징계를 받고 돌아오는 선수에게 와일드카드를 주는 것은 문제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샤라포바의 프랑스 오픈 출전은 불발됐지만 7월 개막하는 윔블던 예선 출전은 가능하다. 샤라포바는 이탈리아 인터내셔널 1회전을 통과하며 자력으로 윔블던 예선에 나갈 수 있는 자격을 얻었다.

한편 샤라포바는 17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WTA 이탈리아 인터내셔널 2회전에서 기권했다. 미르야나 류치치 바로니(35, 크로아티아, 세계 랭킹 22위)와 2회전을 치른 샤라포바는 3세트에서 왼쪽 대퇴부 통증을 호소하며 경기를 포기했다. 세트스코어 1-1의 상황에서 샤라포바는 코트를 떠났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