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G 연속 맹활약' 롯데 김동한 알토란 활약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17년 05월 17일 수요일
▲ 득점 후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는 김동한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부산, 박성윤 기자] 메이저리거가 되기 위해 떠난 황재균 빈자리에서 최근 선발 출전 수를 늘리고 있는 롯데 자이언츠 김동한이 방망이에 완벽한 주루까지 더한 알토란 활약으로 팀 위닝 시리즈를 이끌었다.

김동한은 1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kt 위즈와 경기에 9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1홈런) 1도루 2득점으로 맹활약하며 팀 9-4 승리 주인공이 됐다.

시즌 초 롯데 3루 주인은 현재 kt에서 뛰고 있는 오태곤과 문규현이었다. 그러나 오태곤은 트레이드로 kt에 갔고 문규현은 신본기가 부진으로 빠진 유격수로 나서고 있다. 무주공산이 된 3루에 김동한이 들어갔다.

16일 경기에서 김동한은 3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하며 팀 6-0 승리를 이끌었다. 0-0인 2회 1타점 2루수 땅볼, 1-0으로 앞선 4회 1타점 좌전 안타를 터뜨리며 경기 분위기를 롯데로 가져왔다.

맹활약은 이틀 연속 이어졌다. 9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한 김동한은 0-2로 뒤진 3회말 선두 타자로 나서 좌월 1점 아치를 그렸다. 시즌 1호 홈런, 통산 2호 홈런이다. 이어 1-2로 뒤진 5회 1사에는 3루수 실책으로 출루에 성공했다. 이어 도루로 2루를 훔쳤는데 포수 장성우 송구 실책이 더해져 3루까지 갔다.

1-2인 1사 3루. 앞선 kt는 동점을 막기 위해 전진 수비를 펼쳤다. 타석에 손아섭이 유격수 쪽으로 땅볼을 때렸다. 김동한은 고민하지 않고 타구가 나오자마자 홈으로 달렸고 kt 유격수 정현 송구보다 홈에 먼저 도착해 2-2 동점을 이끌었다. 

김동한 득점 이후 흐름은 급격하게 롯데에 기울었고 김상호, 이대호가 1타점 적시타를 연거푸 뽑아 경기를 승리로 만들었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이것'만 알면 소주 5병도 거뜬?! '이것'만 알면 "치아, 뽑지않고 살릴 수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VNEWS ON AI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