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타S] '귓속말'→'수상한 파트너', 김홍파의 부활

유은영 기자 yoo@spotvnews.co.kr 2017년 05월 18일 목요일
▲ 김홍파. 제공|SBS
[스포티비스타=유은영 기자] ‘귓속말’에서 죽음 때문에 하차했던 김홍파가 ‘수상한 파트너’로 돌아왔다. 월, 화요일을 지나 수, 목요일에 정착한 그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김홍파는 SBS 수목 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에 출연하고 있다. ‘수상한 파트너’는 변호사 노지욱(지창욱 분)과 은봉희(남지현 분)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김홍파는 극 중 은봉희의 전 남자친구이자 누군가에게 무참히 살해된 장희준(황찬성 분)의 아버지 장무영을 연기하고 있다.

김홍파의 등장은 SBS 월화 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 그리고 ‘수상한 파트너’ 애청자들에게 신선한 충격이었다. 김홍파는 ‘귓속말’에서 강유택 역을 맡아 극 초반을 뜨겁게 달궜다. 김홍파가 연기했던 강유택은 강정일(권율 분)의 아버지이자, 권력의 핵심 인물이었다.

강유택이라는 인물은 로펌 태백의 대표 최일환(김갑수 분)와 대립 관계를 형성하며 극에 긴장을 불어넣었다. 이는 극의 몰입도를 높이기도 했다. 작품 중반까지도 철저한 대립 관계를 형성하던 강유택은 최일환에게 살해당했고, 김홍파는 캐릭터의 죽음으로 ‘귓속말’에서 하차했다. 강렬한 연기를 보여줬던 김홍파였기에 그의 퇴장은 작품에서 충격을 안기는 동시에 아쉬움을 더했다.

‘귓속말’에서 죽음으로 퇴장했던 김홍파는 수목극에서 부활해 나타났다. 이번엔 강유택을 죽였던 최일환과 마찬가지로 법조인이다. 권력의 중심이라는 점도 비슷하다. 김홍파는 ‘귓속말’에서 보국산업의 수장이었다면 이번 ‘수상한 파트너’에서는 주인공 노지욱이 인생의 전환점을 맞게 하는 중요한 역할을 했다.

김홍파가 ‘수상한 파트너’에서 연기하고 있는 장무영은 검찰청장으로, 자신의 아들을 죽인 범인을 찾고자 혈안이 돼 있었다. 노지욱은 장무영 때문에 은봉희를 기소하고, 석연치 않은 사건의 진범으로 몰고 갈뻔 했다. 하지만 노지욱은 자신의 신념을 저버리지 않았고 기소를 취하했다. 이 때문에 노지욱은 검사직을 내려놓고 변호사가 됐다.

김홍파는 월화극에 이어 수목극에서도 활약하고 있다. 극의 한 축을 담당하는 중요 인물을 연기하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또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할지 주목된다.

친구차 탔더니 이런게 있던데? 시궁창 입냄새 초간단 해결법? 베개바꿨더니 머리대면기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