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타점 뒤 실책' 천당-지옥 오간 삼성 강한울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 강한울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대전, 박성윤 기자] 결승타를 터뜨린 타자는 실책을 저지르며 천국과 지옥을 오갔다.

삼성 라이온즈가 19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6-2로 이겼다. 2루수 9번 타자로 출전한 강한울은 2타점 2루타 뒤 수비 실책을 저지르며 경기에서 교체됐다. 강한울 실책은 자칫 삼성 패배로 연결될 수도 있었다.

삼성 선발투수 우규민과 한화 선발투수 알렉시 오간도 투수전이 펼쳐졌다. 6회까지 두 투수는 2실점씩을 기록했다. 팽팽한 경기 균열은 삼성이 만들었다. 7회초 99구를 던진 오간도가 마운드에 올랐다. 

삼성은 1사 1, 3루 기회를 만들었다. 포수 이지영이 번트를 시도했다. 3루 주자 이승엽이 홈으로 달려들었다. 번트 타구는 오간도 앞으로 굴러갔다. 한화는 3루 주자 이승엽을 런다운으로 잡았다. 그 사이 1루 주자는 3루, 이지영은 2루까지 갔다. 2사 2, 3루. 강한울이 타석에 들어섰다. 강한울은 오간도를 상대로 좌익 선상에 떨어지는 2타점 2루타를 터뜨려 팀에 4-2 리드를 안겼다.

팀 승리를 자기 방망이로 이끄는 듯했으나 실책이 팀 발목을 잡을 뻔했다. 우규민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장필준이 사구로 양성우를 보냈다. 장필준은 무사 1루에 장민석을 상대로 평범한 2루수 땅볼을 유도했다. 그러나 강한울이 포구 실책을 저질러 2사를 만들 수 있는 상황이 무사 1, 2루가 됐다. 정근우 희생번트로 1사 2, 3루. 장필준이 하주석을 삼진으로 돌려세워 2사 2, 3루가 됐다.

아웃 카운트가 1개 남은 가운데 73경기 연속 출루를 기록하고 있는 김태균이 들어섰다. 삼성은 김태균을 고의4구로 보냈다. 이어 대타 송광민이 타석에 들어섰다. 삼성 더그아웃은 강한울을 빼고 이원석을 투입했다. 2루에는 3루였던 조동찬이 들어가고 3루에 이원석이 들어갔다. 장필준이 대타 송광민을 상대로 투수 맞고 굴절되는 유격수 뜬공으로 강한울의 자책점(?)을 없애 그를 지옥에서 건졌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이것'만 알면 소주 5병도 거뜬?! '이것'만 알면 "치아, 뽑지않고 살릴 수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VNEWS ON AI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