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역전극 발판' 두산 최주환, "마음을 비웠다"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 최주환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광주, 김민경 기자] 최주환(29, 두산 베어스)이 강력한 한 방을 날렸다.

최주환은 19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KIA 타이거즈와 시즌 4차전에 2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최주환은 5타수 1안타(1홈런) 3타점으로 활약하며 7-6 역전승을 이끌었다. 두산은 시즌 20승(1무 19패) 고지를 밟았다.

2-6으로 끌려가며 패색이 짙었던 9회. 최주환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1사 1, 2루에서 민병헌이 우익수 오른쪽 적시타로 한 점을 추격한 상황이었다. 최주환은 KIA 마무리 투수로 나선 임창요의 6구째 빠른 공을 받아쳐 동점 스리런 홈런을 날렸다. 맞자마자 홈런을 예감하게 하는 큼지막한 타구였다. 이어 에반스가 우중월 백투백 홈런으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최주환은 "마음을 비우고 들어갔다. 볼카운트 3-1에서 높다 싶은 공이 스트라이크 판정이 나와서 아쉬웠다. 그래서 더 집중한 게 홈런으로 연결됐다. 홈런을 치려고 했던 건 아니었다"고 말했다.

최근 타격감이 좋은 것과 관련해서는 "밸런스가 완벽한 건 아니다. 감이 좋다고 말하기는 어려울 거 같다. 앞으로도 팀 승리에 중요한 몫을 하고 싶다"고 했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삼겹살 연기 없이 구워주는 그릴 '불티' '이것'만 알면 소주 5병도 거뜬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