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일문일답 영상] 그랑프리 출전 주장 김연경의 당부 "즐겁게 하고 오자"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17년 07월 04일 화요일

[스포티비뉴스=인천국제공항, 김민경 기자, 영상 정찬 기자] 한국 여자 배구 대표 팀 주장 김연경(29, 상하이)이 12명이 똘똘 뭉쳐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연경은 4일 인천국제공항에서 2017 그랑프리 세계여자배구대회 제 2그룹 예선 라운드에 참가하기 위해 불가리아 루세로 출국했다. 한국은 엔트리 14명 가운데 배유나(28, 도로공사)와 이소영(23, GS칼텍스) 등 2명이 부상으로 빠졌다. 남은 선수들의 어깨가 무거운 상황이다.

한국은 8일부터 독일, 불가리아, 카자흐스탄과 차례로 만나고 폴란드로 이동해 15일부터 아르헨티나, 페루, 폴란드와 경기를 치른다. 21일부터는 수원에서 카자흐스탄, 콜롬비아, 폴란드와 예선 라운드 마지막 3연전을 뛴다.

▲ 김연경 ⓒ 인천국제공항, 한희재 기자
다음은 김연경과 일문일답.

-그랑프리 대회 오랜만에 나가는 소감은.

어린 선수들과 나간다. 어린 선수들에게 좋은 경험이 될 거 같아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 오랜만에 수원에서 경기하니까 많은 분들께서 응원해 주시면 좋겠다.

-우승을 목표로 잡았는데, 부상자가 2명이 나와 힘들 거 같다.

힘들었다. 배유나가 아파 빠져서 힘들었는데, 이소영까지 크게 다쳐 12명으로 가게 됐다. 부상자가 1, 2명만 더 나와도 안 된다. 힘든 상황에도 선수들이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을 내야 할 거 같다.

-전력상 경계해야 할 나라는?

2그룹도 (전력이) 좋은 나라가 많다. 독일과 폴란드가 강하다. 아르헨티나나 페루, 캐나다도 전력이 만만치 않다. 카자흐스탄은 아시아의 복병인 거 같다. 경기를 해봐야 알겠지만, 유럽 쪽에서 어느 정도 잘하는 팀이 나온 거 같다. 목표는 우승으로 잡고 있다.

-기대되는 팀은?

분석 영상을 보니까 독일이 잘하더라. (예선 라운드) 첫 경기가 독일이라 잘해서 잡아야 할 거 같다.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준비하는 대회가 될 거 같은데.

경기를 치르면서 어린 선수들이 경험을 쌓아서 올림픽에 나가게 되면 좋은 경기력을 보여 줄 수 있을 거 같다. 빨리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

-몸 상태는?

피로가 쌓이긴 했다. 무릎, 어깨, 발목 등 안 좋은 부위가 있긴 했는데, 지금 많이 좋아졌다.

-주장으로서 동료들에게 한 말은?

즐겁게 하자고 했다. 많은 선수들이 힘들어 하고 불안해 한다. '나까지 다치면 어쩌나' 그런 불안감이 있다. 협회 쪽에서 많은 도움을 주셨으면 좋겠고, 저희가 잘하면 다음에 좋아지는 방안이 생길 거라 생각하고 열심히 하겠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