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병헌 감독 신작 '바람 바람 바람', 4개월 촬영 끝…개봉 준비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7년 07월 05일 수요일
▲ 영화 '바람 바람 바람' 크랭크업 현장. 제공|NEW

[스포티비스타=이은지 기자]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이 4개월 간의 촬영을 마쳤다.

영화 '바람 바람 바람'(감독 이병헌)은 눈이 가로로 내릴 정도로 바람이 세기로 유명한 제주도에서 태풍보다 더 위험한 바람을 맞이하게 된 두 커플의 이야기를 그린 코미디로 지난 1일 모든 촬영을 마쳤다.

영화 '스물' 이병헌 감독의 차기작이자 이성민, 신하균, 송지효, 이엘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았던 이 작품은 지난 3월 13일 첫 촬영을 시작해 약 4개월간 촬영을 진행했다. 

모든 장르를 섭렵하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이성민은 영화에서 바람 앞에선 물불 안 가리는 바람의 전설 석근 역을 맡아 이성민표 독보적인 코미디를 펼친다. 최근 '악녀'로 스크린을 압도하는 연기를 보여준 신하균은 뒤늦게 바람 세계에 입문한 바람의 아들 봉수 역을 맡아 지금껏 보지 못한 연기 변신을 예고한다. 특히 형님-매제 사이인 석근과 봉수는 촌수를 뛰어넘는 바람의 사제지간을 선보이며 유례없는 독특한 케미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에서의 인상 깊은 연기와 SBS '런닝맨'에서 '금손지효'로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송지효는 봉수의 아내 미영 역을 맡아 사랑 보다 의리로 사는 7년차 부부의 현실적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드라마 '도깨비'로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이엘은 이 모든 관계를 뒤흔들 태풍 같은 여자이자 모든 남자들의 바람 제니로 분한다.

4개월의 촬영을 마치며 이성민은 "배우와 스태프들 모두 큰 탈 없이 웃으며 즐겁게 촬영을 마쳤다. 좋은 동료들과 함께 만들어낸 작품의 결과물이 굉장히 기대된다"며 유쾌했던 현장 분위기를 떠올리며 소감을 전했다.

신하균은 "마치 여행하듯 재미있게 촬영했다. 즐거웠던 촬영 현장만큼이나 유쾌한 영화가 나올 것 같다"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병헌 감독은 "즐겁게 웃으면서 촬영을 마칠 수 있었던 것은 모두 고생한 배우, 스태프들 덕분이라고 생각한다"며 현장에서 동고동락한 배우와 스태프들에 대한 감사 인사를 잊지 않았다.

한편 '바람 바람 바람'은 후반 작업 후 개봉 예정이다.

친구차 탔더니 이런게 있던데? 시궁창 입냄새 초간단 해결법? 베개바꿨더니 머리대면기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