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윔블던] 페더러, 8번째-최고령-무실세트 우승 달성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7년 07월 16일 일요일
▲ 2017년 윔블던에서 우승하며 이 대회 역대 최다인 8회 우승에 성공한 로저 페더러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테니스 황제'의 시대는 끝나지 않았다. 로저 페더러(36, 스위스, 세계 랭킹 5위)가 올해 윔블던에서 우승하며 다시 한번 세계 테니스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페더러는 16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 센터 코트에서 열린 2017년 윔블던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마린 칠리치(28, 세르비아, 세계 랭킹 6위)를 세트스코어 3-0(6-3 6-1 6-4)으로 이겼다.

페더러는 윔블던 통산 8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2003년 이 대회 첫 정상에 오른 그는 2007년까지 5년 연속 우승했다. 2009년과 2012년에도 정상에 올랐고 지난해에는 준결승전에서 탈락했다. 결승전이 끝나기 전까지 윔블던 남자 단식에서 가장 많이 우승 컵을 들어 올린 이는 7번 정상에 오른 페더러와 피트 샘프라스(46, 미국)다.

페더러는 샘프라스를 제치고 윔블던 남자 단식 역대 최다 우승자가 됐다.

또한 35살 11개월인 페더러는 이 대회 남자 단식 역대 최고령 우승자가 됐다. 페더러는 아서 애시(미국)가 보유한 윔블던 남자 단식 최고령(31살 11개월) 우승 기록을 뛰어넘었다.

페더러의 기록은 여기서 멈추지 않는다. 그는 이번 대회 1회전부터 결승전까지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았다. '무실 세트 우승'에 성공한 페더러는 1976년 비요른 뵈리(스웨덴) 이후 41년 만에 윔블던에서 무실 세트로 우승한 주인공이 됐다.

▲ 2017년 윔블던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메디컬 타임을 요청한 뒤 치료를 받으며 눈물을 흘리는 마린 칠리치 ⓒ Gettyimages

윔블던 첫 결승전에 진출한 칠리치는 뜻하지 않은 부상으로 고개를 떨궜다. 그는 2세트 경기 도중 메디컬 타임을 요청했고 치료를 받았다. 왼쪽 발바닥에 생긴 물집으로 칠리치는 극심한 통증에 시달렸다. 눈물을 쏟을 만큼 엄청난 고통이었지만 칠리치는 끝까지 경기를 포기하지 않았다.

1세트 2-2에서 페더러는 먼저 브레이크에 성공했다. 3-2에서 이어진 서비스 게임을 지킨 페더러는 4-2로 점수 차를 벌렸다. 칠리치는 3-4까지 추격했지만 동점을 만들지 못했다. 내리 2게임을 이긴 페더러가 1세트를 6-3으로 따내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칠리치는 2세트 0-2에서 메디컬 타임을 요청했다. 왼쪽 발바닥 물집으로 극심한 통증에 시달린 칠리치는 눈물까지 보였다. 다시 코트에 나섰지만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다. 장기인 강한 서브는 좀처럼 나오지 않았다.

2세트를 6-1로 손쉽게 따낸 페더러는 이어진 3세트에서도 시종일관 앞서갔다. 칠리치는 4-5까지 따라붙으며 선전했다. 그러나 왼쪽 발 통증으로 코트를 제대로 뛰어다니지 못했다. 페더러가 3세트를 6-4로 잡아 우승을 확정 지었다.

페더러는 서브 득점 8개를 기록했다. 반면 서브에서만큼은 페더러보다 한 수 위로 평가받았던 칠리치는 5개에 그쳤다. 페더러는 첫 서브 성공률 76%를 기록하며 60%에 그친 칠리치를 압도했다. 두 선수의 상대 전적은 페더러가 7승 1패로 우위에 있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이것'만 알면 소주 5병도 거뜬?! '이것'만 알면 "치아, 뽑지않고 살릴 수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VNEWS ON AI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