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亞선수권대회] '김연경 투입' 한국, 복병 베트남 제압…C조 1위 8강 PO 진출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17년 08월 11일 금요일
▲ 환호하는 한국 여자 배구 대표 팀 ⓒ FIVB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한국 여자 배구 대표 팀이 복병 베트남을 잡고 대회 3연승을 달리며 C조 1위로 8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한국은 11일 필리핀 문틴루파에서 열린 2017년 아시아배구연맹(AVC) 여자선수권대회 조별 리그 C조 베트남과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3, 25-19, 17-25, 25-22)로 이겼다. 센터 양효진과 김수지가 중앙에서 활발하게 득점하고, 김희진과 박정아, 황민경이 힘을 보태며 경기를 풀어 갔다. 김연경은 4세트 막바지 코트를 밟으며 풀세트 위기를 막았다.

지난 조별 리그 2경기는 에이스 김연경 없이 치렀다. 뉴질랜드, 스리랑카 등 상대적 약체들과 만나 무리할 필요가 없었다. 한국은 9일 뉴질랜드와 1차전에서 3-0으로 완승하고, 10일 스리랑카와 2차전 역시 3-0으로 완파했다. 한국은 함께 2승을 기록하고 있던 베트남과 맞대결에서는 김연경에게 더 휴식을 주지 못했다. 베트남의 기세가 만만치 않아 김연경을 투입해 급한 불을 꺼야 했다.

C조 1, 2위 팀은 A조 1, 2위 팀과 8강 플레이오프에서 만난다. A조는 카자흐스탄과 필리핀이 상위 1, 2위를 차지했고, 홍콩이 탈락했다. 한국과 베트남, 카자흐스탄, 필리핀은 E조로 편성돼 경기를 치른다. 

베트남은 높이는 낮았지만, 빠른 이동 공격과 빈 곳을 노리는 연타 공격으로 한국에 팽팽하게 맞섰다. 1세트 9-9까지 맞선 가운데 김수지가 블로킹으로 흐름을 끊었다. 이어 베트남의 더블 콘택트 범실이 나오면서 2점 차가 됐다. 11-10에서는 김수지와 황민경의 연속 공격으로 3점 차까지 달아났다. 20-17에서는 김수지가 2연속 블로킹에 성공했고, 23-21에서는 원포인트 서버로 들어선 김미연이 서브 에이스를 터트리며 승기를 잡았다.

양효진과 김수지가 중앙에서 활발하게 움직이면서 김희진과 박정아까지 살아났다. 김희진은 2세트 1-0에서 강한 서브로 베트남 리시브르 흔들며 3-0까지 거리를 벌렸다. 이어 김수지의 이동 공격과 양효진의 속공으로 베트남을 흔들며 14-11까지 거리를 유지했다. 베트남이 따라붙을 만하면 양효진이 블로킹으로 흐름을 끊었고, 6점 차로 세트를 챙겼다.

3세트 초반 집중력이 떨어지면서 0-4까지 거리가 벌어졌다. 홍성진 감독은 선수들은 타임을 요청하고 선수들을 다그쳤지만, 쉽게 분위기가 바뀌지 않았다. 한국이 주춤하는 사이 점수는 2-9까지 벌어졌다. 4-10에서 한국은 세터 염혜선을 빼고 이재은을 투입하며 반격에 나섰다. 양효진과 김수지와 김미연, 박정아 등 여러 선수들이 분전했지만 쉽게 거리가 좁혀지지 않았다.

한국은 4세트 2-2에서 박정아의 블로킹으로 리드를 뺏었다. 4-2에서는 김미연의 서브 에이스가 터지면서 3점 차가 됐다. 7-3에서 터치네트 범실로 실점한 뒤 7-5까지 좁혀지자 양효진이 시간차 공격으로 흐름을 끊었다. 랠리를 끝내는 공격수가 없어 10-12까지 뒤집히자 한국은 김연경 카드를 꺼내들었다. 김연경이 투입되면서 한국은 14-13으로 앞서 가기 시작했다. 베트남은 한국의 리시브를 흔들면서 한국을 밀어붙였고, 한국은 베트남 유망주 트란 티 탄 투이의 공격을 막지 못해15-17로 흐름이 뒤집혔다.

뒷심을 발휘했다. 한국은 양효진의 공격과 염혜선의 서브 에이스로 4세트 17-17 균형을 맞췄다. 18-20에서는 김연경과 김수지의 연속 득점으로 20-20 균형을 맞췄다. 이어 김연경의 공격으로 21-20으로 뒤집었다. 끈끈한 수비를 펼치며 한국의 공격을 무력화 시키던 베트남도 김연경의 공을 쉽게 걷어올리지 못했다. 22-21에서는 김연경과 김수지의 연속 공격으로 먼저 24점 고지를 밟았고, 김연경이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시궁창' 입냄새 초간단 해결법 공개 속 터지는 욕실 수압.. 샤워기 하나 바꿨더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VNEWS ON AI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