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피겨스케이팅, 지각변동 예고…'경기 시간은 줄고 점프 기본점 깎인다'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7년 09월 13일 수요일

▲ 차준환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이 고난도 쿼드러플(4회전) 점프의 급증에 따라 치솟고 있는 기술 점수(TES)를 제어하는 수단으로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연기 시간을 줄이고 점프 기본점을 10% 이상 깎는 방안을 추진한다.

피겨스케이팅 전문 사이트 아이스네트워크는 12일(한국 시간) "ISU가 남녀 싱글과 페어 종목의 기술 점수와 예술 점수의 균형을 맞추는 차원에서 급진적인 변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2018-2019 시즌부터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연기 시간이 4분30초에서 4분으로 줄고, 여기에 4회전 점프 기본점을 10% 이상 깎는 방안이 검토된다"고 보도했다.

ISU는 이미 각국 빙상경기연맹에 2018-2019 시즌부터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연기 시간을 4분30초에서 4분으로 줄이는 규정을 통보했다. 이와 함께 4회전 점프의 기본점을 최고 16.7%까지 깎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ISU가 이런 방안을 들고 나온 것은 쿼드러플 점프가 일반화되면서 기술 점수가 급상승해 피겨스케이팅의 예술성에 타격을 주고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아이스네트워크에 따르면 2013년 세계선수권대회와 2017년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점수를 비교했을 때 예술 점수보다 기술 점수의 비중이 커지고 있다.

쿼드러플 점프만 따져도 2013년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1~4위 선수들의 쿼드러플 점프 횟수는 6차례였지만 2017년 대회 1~4위 선수들의 쿼드러플 점프 횟수는 18차례로 3배나 증가했다.

ISU는 기술 점수의 비중이 대폭 증가하면서 피겨스케이팅의 예술성보다 선수들이 곡예에 가까운 점프에만 집중해 재미를 반감한다는 결론을 내리고 지난해 총회에서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연기 시간을 줄이면서 8개의 점프 과제를 7개로 축소하는 규정을 2018-2019 시즌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ISU는 한 발짝 더 나아가 점프 기본점을 대폭 낮추는 방안을 찾고 있다.

이에 따라 4회전 토루프 점프는 10.3점에서 9.5점으로, 4회전 살코 점프는 10.5점에서 9.7점으로 각각 0.8점씩 깎일 전망이다. 여기에 4회전 루프(12점→10.5점)·플립(12.3점→11점)·러츠(13.6점→11.5점)·악셀(15점→12.5점)은 1.3∼2.5점을 낮춘다. 선수들이 주로 구사하는 쿼드러플 루프(하락률 12.5%), 플립(하락률 10.6%), 러츠(하락률 15.4%) 등은 10% 이상 기본점 하락이 예상된다.

ISU는 점프의 기본점을 내리는 대신 요소별 GOE의 배점 폭을 넓혀 선수들의 실력을 차별화하겠다는 생각이다.

지금까지 GOE는 -3점에서 3점까지 7단계(0점 포함)로 나눠서 부여했지만 이를 -5점에서 +5점까지 11단계로 세분화해서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점프의 기본점은 낮아지지만 교과서적인 점프를 뛰는 선수들은 경쟁자들보다 훨씬 높은 점수를 챙길 수 있게 된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카사노바도 매일 50개씩 챙겨먹은 '이것' [30일 무료증정] '이것'만 알면 소주 5병도 거뜬?!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