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히어로] '홈런 2방-7타점' 최정, SK '해결사'로 부르는 이유

홍지수 기자 hjs@spotvnews.co.kr 2017년 09월 13일 수요일

▲ SK 최정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인천, 홍지수 기자] SK 와이번스가 대역전극을 만들었다. 그 중심에는 '해결사' 최정이 있었다.

SK는 13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KIA 타이거즈와 홈경기에서 15-10으로 이겼다. 선발 등판한 윤희상을 비롯해 불펜진도 흔들리면서 고전하던 SK는 끈질긴 추격전 끝에 역전승을 거뒀다. 간판 타자 최정이 경기를 뒤집는 만루 홈런을 터뜨리며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마운드가 흔들렸지만, SK는 타선의 공격력을 앞세워 끈질기게 쫓아가며 KIA에 맞섰다. 3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장한 최정은 팀이 0-6으로 뒤진 3회 말, 상대 선발투수 양현종의 2구째를 공략해 왼쪽 담장을 넘기는 3점 홈런을 터뜨렸다. 추격의 신호탄이었다.

경기는 7회 말에 뒤집혔다. 5-10으로 끌려가던 7회. 선두 타자로 나선 최정이 상대 두 번째 투수 김윤동과 대결해 좌전 안타를 때려 7회에만 10점을 뽑은 SK의 공격을 알렸다.

최정의 출루 이후 김동엽의 적시타, 최승준의 적시타, 이재원의 적시타, 노수광의 적시타가 터지면서 SK는 순식간에 1점 차까지 따라갔다. 노수광의 적시타 이후 나주환이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해 2사 만루로 찬스가 이어졌다.

어느덧 타순이 한 바퀴 돌았다. 다음 타석에는 7회 선두 타자로 나서 안타를 쳤던 최정. 최정은 상대 네 번째 투수 임창용과 대결해 6구째에 왼쪽 담장을 넘기는 역전 만루 홈런을 쏘아 올렸다.

최정의 올 시즌 45호 홈런이다. 또한, 개인 9번째 만루포다. 올 시즌 3번째 만루 홈런이며 통산 797번째다. 최정은 만루포 한방으로 KBO 리그 역대 3루수로서 최다 홈런 기록에 타이를 이뤘다.

지난 2002년, SK에서 3루수로 뛰던 외국인 타자 호세 페르난데스가 45개의 홈런을 때린 바 있다. 구단 내 전 포지션을 통틀어 타이 기록이기도 하며, KBO 리그 역대 한 시즌 3루수 최다 홈런 타이다.

최정은 이날 KIA전에서 홈런 두 방을 포함해 5타수 4안타 7타점 4득점 활약을 펼치면서 팀이 대역전승을 거두는 데 주인공이 됐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카사노바도 매일 50개씩 챙겨먹은 '이것' [30일 무료증정] '이것'만 알면 "치아, 뽑지않고 살릴 수 있다"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