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x모로코전] 인터뷰: ‘주장’ 기성용, “완패 책임지고 비판 받아 들여야”

한준 기자 hjh@spotvnews.co.kr 2017년 10월 11일 수요일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한준 기자] ‘태극호’의 주장 기성용(28, 스완지시티)은 유럽 원정 A매치 2연패의 책임을 피하지 않았다. 현지시간 10일 스위스 빌비엔 티소아레나에서 모로코에 1-3으로 진 뒤 연합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완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비판의 목소리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 팀은 10월 7일 모스크바에서 러시아에 2-4로 졌고, 스위스로 이동해 치른 10일 모로코전에 1-3으로 졌다. 두 경기 모두 0-4, 0-3 상황에서 승패가 기운 뒤 만회골을 넣어 영패를 면했다. 신태용 감독은 내용과 결과 모두 완패였다고 인정했다.

기성용은 "신태용 감독님이 팀을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조직적으로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 우리보다 강한 팀을 만났을 때 조직력이 단단해야 하지만 아직 베스트 11도 정해지지 않았고 선수 실험도 이어진 터라 경기 결과가 좋지 못했다"고 2연전 패인을 짚었다.

"경기 결과가 나쁘게 나온 만큼 선수들이 완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한 기성용은 "무엇보다 부진이 길어지면 안 된다. 월드컵 개막도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평가전에서 이렇게 실점이 많은 것은 좋지 않다"는 선수들의 반성과 개선이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부진한 성적 때문에 팬들의 실망도 컸을 것이다. 최근 축구계 안팎으로 시끄러워서 선수들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하지만 그런 영향을 떠나 선수들은 그라운드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줘야 하는데 잘 되고 있지 않아서 여러 가지로 복잡한 상황이다."

기성용은 "신 감독님은 공격적인 전진 패스를 많이 강조하고, 선수들도 맞추려고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그런 부분은 사실 하루아침에 이뤄지기는 어렵다. 선수들도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는 말로 신 감독에게 집중된 비판 여론에 대해선 팀이 궤도에 오르기 까지 기다려 줄 것을 당부했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카사노바도 매일 50개씩 챙겨먹은 '이것' [30일 무료증정] 하루 1알로 체지방 확~ 빠져! [선착순 1+1]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