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로드 투 러시아] 파나마 극장골 사상 첫 월드컵 본선행…온두라스 4위 PO-미국 탈락

한준 기자 hjh@spotvnews.co.kr 2017년 10월 11일 수요일
▲ ⓒ연합뉴스/AP


[스포티비뉴스=한준 기자]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북중미 최종예선에서도 이변이 벌어졌다. 전통의강호 미국이 일찌감치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 최하위 트리니다드토바고와 원정 경기에서 1-2로 패해 탈락했다. 파나마는 코스타리카와 홈 경기에서 극장골을 넣어 3위로 사상 첫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온두라스는 멕시코와 홈 경기에서 승리했으나 파나마에 골 득실 차에서 뒤져 4위로 아시아 플레이오프를 돌파한 호주와 대륙간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한국 시간으로 11일 오전 일제히 열린 5차예선 10라운드 경기에서 각본 없는 드라마가 펼쳐졌다. 

최종전을 앞두고 멕시코가 9전 6승 3무로 승점 21점을 얻어 1위로 본선 진출을 확정했고, 코스타리카도 9전 4승 4무 1패로 승점 16점을 얻어 본선에 올라 있었다. 3위 자리를 경합했다.

최종전을 앞둔 3위는 미국이었다. 3승 3무 3패로 승점 12점. 4위 파나마와 5위 온두라스가 동반 2승 4무 3패 승점 10점으로 추격하고 있었고, 트리니나드토바고가 1승 8패로 탈락이 확정된 상황이었다.

미국은 트리니다드토바고를 꺾으면 본선 직행이 자력으로 가능했다. 하지만 전반 17분 오마르 곤잘레스가 자책골을 기록했고, 전반 37분 알빈 존스에게 추가골까지 내줬다. 후반 2분 크리스티안 풀리시치가 한 골을 만회했으나 1-2로 졌다.

본선 직행이 유력해보인 팀은 온두라스였다. 멕시코와 홈 경기를 치른 온두라스는 전반 17분 오라베 페랄타에 선제골을 내줬으나 전바 34분 엘리스가 동점골을 넣었다. 멕시코가 다시 전반 39분 카를로스 벨라에 실점했으나 후반 9분 골키퍼 기예르모 오초아의 자책골로 2-2가 됐다. 온두라스는 후반 15분 키오토의 골로 3-2 역전에 성공했다. 결국 3-2로 승리했다.

파나마는 코스타리카와 홈 경기에서 전반 36분 베네가스에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후반 8분 가브리엘 토레스가 동점골을 넣었으나 후반 42분까지 역전골을 넣지 못했다. 온두라스가 13점, 미국이 12점, 파나마가 11점인 상황이었다. 파나마는 후반 43분 로만 토레스가 극장골을 넣어 슬점 13점이 됐다.

결국 경기는 미국의 패배와 온두라스, 파나마의 승리로 끝났다. 파나마는 골 득실 차에서 온두라스가 5골 앞서 본선 직행 3위 자리를 차지했다. 온두라스가 4위로 플레이오프, 미국이 5위로 탈락했다. 예선 기간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하고 브루스 어리나 감독을 복귀시켰으나 1990년 이탈리아 대회부터 2014년 브라질 대회까지 이어진 7연속 본선 진출 기세를 잇지 못했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속 터지는 욕실 수압.. 샤워기 하나 바꿨더니?! '이것'만 알면 "치아, 뽑지않고 살릴 수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