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시선] 밥상 차린 4번 타자…4안타에도 웃지 못한 이대호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17년 10월 11일 수요일
▲ 이대호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준플레이오프라는 커다란 경기에서 4안타를 몰아쳤지만 이대호는 웃을 수 없다.

1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포스트시즌 NC와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롯데는 6-13으로 졌다.

4번 타자 1루수로 출전한 이대호가 4안타를 몰아쳤고, 손아섭이 홈런을 포함해 멀티히트를 뽑는 등 모처럼 활발한 공격을 했지만 NC의 응집력에 밀렸다.

특히나 이대호의 안타 4개가 모두 타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는 점이 롯데로선 쓰리다.

이대호는 이날 경기가 펼쳐졌던 창원 마산구장에서 유독 강했다. 올 시즌 마산구장에서 타율이 0.407로 팀 내에서 가장 높다. 출루율은 0.515, 장타율은 0.630에 이르렀다. NC엔 공포의 대상이자 롯데가 가장 기대하는 타자였다.

이대호는 첫 타석에서 2루타, 세 번째 타석에서 안타, 그리고 네 번째 타석과 다섯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쳤다.

하지만 타점으로 이어진 안타는 하나도 없다.

이대호 앞에서 흐름이 매끄럽지 않았다. 이대호 앞에 주자가 없으니 NC 타자들은 상대적으로 편하게 공을 던진 효과도 있었다. 1회 1루에 나간 전준우는 견제사에 걸려 아웃됐다. 아웃카운트 하나를 날려 이대호가 타석에 들어설 기회를 버린 셈이 됐다.

이대호는 5타석 가운데 세 차례나 주자가 없을 때 타석에 섰다. 이 세 타석에서 안타는 상대적으로 영양가가 떨어졌다. 2회 선두 타자로 나와 2루타로 출루했고 신본기의 좌전 안타에 홈을 밟았다. 5회에도 2사 후 주자 없을 때 등장해 우전 안타로 출루한 뒤 2사 만루에서 앤디 번즈의 몸에 맞는 볼에 득점했다.

6회엔 1사 1, 2루에서 우전 안타를 날렸지만 2루 주자가 홈에 들어오지 못했다. 8회 안타 역시 선두 타자로 나와서 뽑은 결과물.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카사노바도 매일 50개씩 챙겨먹은 '이것' [30일 무료증정] 하루 1알로 체지방 확~ 빠져! [선착순 1+1]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