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사다 마오, 마라톤 도전 선언 "오래전부터 도전하고 싶었다"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7년 10월 12일 목요일

▲ 아사다 마오 ⓒ GettyI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일본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이었던 아사다 마오(27)가 마라톤에 도전한다.

일본 매체 스포니치는 12일 "아사다 마오가 오는 12월 하와이에서 열리는 호놀룰루 마라톤 대회에 출전한다"고 보도했다.

아사다 마오는 지난 9월 마라톤 도전을 결심했다. 은퇴 후 아이스 쇼 등 이벤트성 무대와 CF 촬영 등 과외 활동을 했던 그는 새로운 도전에 나서기로 마음먹었다.

아사다 마오는 스포니치와 인터뷰에서 "은퇴한 뒤 무엇을 하면서 살아야 할지 고민했다. 오래전부터 마라톤 대회에서 뛰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도전해 보니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아사다 마오는 전속 트레이너와 약 한 달간 집중 훈련을 했다. 그는 "마라톤을 할 때 주로 쓰는 근육은 스케이트를 탈 때 그것과 다르다"며 "처음엔 허벅지 근육 통증이 따르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피겨 선수 시절 아팠던 왼쪽 무릎이 걱정됐지만 다행히 통증은 없었다. 피겨를 하면서 체중 이동과 몸의 균형을 맞추는 훈련을 했는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훈련 과정을 소개했다.

마오는 이번 대회 목표를 4시간 30분으로 잡았다.

호놀룰루 마라톤 대회는 7세 이상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아마추어 대회인데, 지난해엔 약 2만9,000명이 이 대회에서 뛰었다. 4시간 30분의 기록은 2,300위 정도에 해당한다.

아사다 마오는 "마라톤이라는 미지의 세계에서 내 한계를 넘어 보고 싶다. 이번 대회 참가를 계기로 앞으로 인생도 힘차게 달리고 싶다. 이번 도전이 (내 인생의) 또 다른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속 터지는 욕실 수압.. 샤워기 하나 바꿨더니?! '이것'만 알면 "치아, 뽑지않고 살릴 수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