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피셜] kt 황재균과 4년 계약 총액 88억 원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17년 11월 13일 월요일

▲ 총액 88억 원에 kt 유니폼을 입은 황재균(가운데)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kt wiz는 13일 내야수 황재균(30)과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kt wiz는 이날 오전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황재균을 만나 입단 협상을 마무리하고, 계약 기간 4년에 계약금 44억 원, 연봉 총액 44억 원 등 총액 88억 원에 입단 계약을 맺었다.

황재균은 2006년 2차 3라운드로 넥센 히어로즈 전신인 현대 유니콘스에 입단한 뒤, 2010년 롯데 자이언츠로 이적해 주전 내야수이자 중심 타자로 자리매김하며 선수 생활의 전성기를 맞이했다. 

시즌마다 세 자릿수 안타를 기록하며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에 한몫했고 2012년 시즌 KBO 올스타전 MVP로 선정됐다. 국가 대표로 선발돼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과 2015년 프리미어 12 대회 우승 주역으로 활약했다.

2016년 시즌에는 롯데 소속 국내 선수로는 처음으로 호타 준족의 상징인 ‘20-20(홈런-도루)’ 클럽에 가입했고, 그해 FA 자격을 얻어 메이저리그를 경험한 다음 국내로 복귀했다.

KBO 리그 통산 11시즌 동안 1,084경기에 나서 타율 2할 8푼 6리, 115홈런, 595타점을 기록했으며 공수를 겸비한 내야수로 평가 받고 있다.

임종택 kt wiz 단장은 “황재균은 KBO 리그를 대표하는 중장거리 내야수이며, 2016년 시즌에 커리어 하이를 기록하는 등 전성기에 접어드는 선수여서, 우선 영입 대상에 올려놨었다”며, “이번 국내 복귀와 함께, 우리 구단이 제시한 팀과 선수의 성장 비전, 황재균 선수의 의지가 맞아 떨어지며 최선의 결과를 이끌어 냈다”고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또 임 단장은 “팀의 취약 포지션인 3루수 보강 및 중심 타선에서 활약을 기대하며, 선참급 선수로서 젊은 선수들의 본보기가 돼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카사노바도 매일 50개씩 챙겨먹은 '이것' [30일 무료증정] '이것'만 알면 소주 5병도 거뜬?!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