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지·웨스트브룩 64점’ OKC, 4연패 이후 2연승 질주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17년 11월 13일 월요일
▲ 폴 조지(오클라호마시티 선더).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오클라호마시티 선더가 부상 공백을 이겨냈다.

오클라호마시티는 13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오클라호마주 오클라호마시티 체서피크 에너지 아레나에서 열린 2017-18 NBA(미국 프로 농구) 댈러스 매버릭스와 홈경기에서 112-99로 이겼다.

이날 오클라호마시티는 두 명의 주전이 빠졌다. 스티븐 아담스는 종아리, 카멜로 앤서니는 허리 부상으로 코트에 나서지 못했다. 그럼에도 오클라호마시티는 폴 조지와 러셀 웨스트브룩의 활약이 돋보였다. 조지가 37점 8리바운드 5어시스트 2스틸 3P 7/12, 웨스트브룩이 27점 6리바운드 5어시스트 3스틸을 보탰다.

두 팀의 전반전 흐름은 기대 이하였다. 낮은 야투 성공률, 많은 턴오버로 경기력이 떨어졌다. 오클라호마시티는 러셀 웨스트브룩(9점)과 폴 조지(8점)가 힘을 냈다. 하지만 두 선수의 전반전 야투 성공률이 27.8%에 그칠 정도로 아쉬움이 컸다.

댈러스는 데니스 스미스 주니어와 해리슨 반즈가 각각 8점과 7점을 넣으며 공격을 이끌었다. 하지만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했다. 턴오버와 떨어진 야투 감각이 발목을 잡으며 리드를 잡지 못했다.

3쿼터 들어 오클라호마시티가 분위기를 주도했다. 웨스트브룩과 조지가 활약한 덕분이었다. 3쿼터 초반에는 웨스트브룩의 활약이 돋보였다. 16점 2리바운드 2어시스트로 활약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3쿼터 막판에는 조지가 펄펄 날았다. 공이 없을 때의 움직임, 돌파 등 다양한 기술로 공격을 풀어갔다. 조지 역시 16점 3리바운드 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댈러스는 해리슨 반즈를 필두로 조금씩 추격전을 시작했다. 골밑을 집중적으로 노리면서 점수 차이를 좁혔다. 하지만 오클라호마시티는 조지가 있었다. 중요한 순간마다 득점에 성공하며 찬물을 끼얹었다.

결국 오클라호마시티는 분위기를 이어가며 승리를 챙겼다. 위기의 순간마다 터지는 조지의 득점력이 돋보였다. 조지는 지난 경기 42점 맹활약에 이어 이날 역시 37점으로 펄펄 날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