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7년 대한민국 여성체육대상에 '암벽 여제' 김자인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7년 11월 13일 월요일

▲ 김자인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김자인(29)이 2017년을 빛낸 최고의 여성 체육인으로 뽑혔다.

2017년 대한민국 여성체육대상 선정위원회는 올해 대상인 윤곡여성체육대상 수상자로 김자인을 선정했다고 13일 발표했다.

김자인은 스포츠클라이밍 종목의 세계 최정상급 선수다. 지난 8월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월드컵 4차 대회 여자부 리드에서 우승하면서 월드컵 개인 통산 26번째 정상에 올라 역대 최다 우승 기록을 경신했다.

김자인은 2015년 최종 심사에서 고배를 드는 등 그동안 윤곡여성체육대상 후보로 꾸준히 거론되다가 올해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여성 지도자상은 여자 프로 농구 우리은행 전주원 코치, 신인상은 '리틀 김연아'로 불리는 피겨스케이팅 기대주 최다빈(수리고)이 받는다.

공로상은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한국 구기 종목 사상 첫 올림픽 메달(동)을 일군 여자배구 국가 대표 출신이자 국내 프로 배구 첫 여성 감독을 지낸 조혜정 씨가 수상한다.

그동안 3명을 선정했던 꿈나무상 수상자는 10명으로 대폭 늘렸다.

올해는 태권도 손효리(북평여중), 체조 신연정(대동초), 배드민턴 안세영(광주체육중), 다이빙 오수연(성일초), 피겨 유영(과천중), 탁구 이다은(새말초), 하키 이유진(성주여중), 역도 이하영(용소중), 육상 최지현(성룡초), 유도 황시연(성동초) 등 유망주들이 상을 받는다.

윤곡체육대상은 지난달 타계한 김운용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이 여성 체육 발전을 위해 1989년 자신의 아호를 따 제정한 상으로 2013년부터 대한민국 여성체육대상으로 확대해 시상하고 있다.

대상 500만 원, 지도자상 300만 원, 신인상 200만 원, 꿈나무상 5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김운용스포츠위원회와 여성신문이 함께 주최하는 올해 시상식은 오는 21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중구 밀레니엄서울힐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다.

고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 추모 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카사노바도 매일 50개씩 챙겨먹은 '이것' [30일 무료증정] '이것'만 알면 소주 5병도 거뜬?!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