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승 양현종-홈런왕 최정, 일구회 최고 투수-타자상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7년 11월 14일 화요일

▲ KIA 양현종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정규 시즌과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인 양현종(29·KIA 타이거즈)과 홈런왕 최정(30·SK 와이번스)이 2017년 휘슬러코리아 일구상 최고 투수와 최고 타자상을 받는다.

한국 프로 야구 OB 모임인 사단법인 일구회는 14일 11개 부문 일구상 수상자를 선정해 발표했다.

일구회는 일구대상 수상자로 허구연(66) KBO 야구발전위원회 위원장을 선정했다. 일구회는 "허 위원장이 야구 인프라 개선을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노후한 야구장을 개선하고 지방자치단체의 야구장 건립에 자문과 설득을 아끼지 않은 결과 120여 개 야구장 건립이라는 큰 성과를 냈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정규 시즌 20승을 올리고 한국시리즈에서 1승 1세이브를 수확하며 KIA에 우승 트로피를 선물한 양현종은 최고 투수 부문 수상자가 됐다. 2년 연속 홈런왕을 차지한 최정은 최고 타자에 올랐다.

김기태 KIA 감독이 지도상을, 이정후(넥센 히어로즈)가 신인상을 받는다.

의지노력상 수상자는 2006년 2차 4라운드로 입단해 10년 이상 무명 생활과 부상을 견딘 두산 베어스 우완 김강률이다.

이영재 KBO 심판 위원이 심판상을, KIA 운영팀은 프런트상을, 한경진 재활원장은 특별공로상을 받는다.

올해 신설한 고교 야구 투수, 타자 MVP에는 곽빈(배명고, 두산 입단)과 강백호(서울고, kt wiz 입단)가 선정됐다.

휘슬러코리아 일구상 시상식은 다음 달 12일 오전 서울 리베라호텔 3층 베르사유 홀에서 열린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카사노바도 매일 50개씩 챙겨먹은 '이것' [30일 무료증정] '이것'만 알면 소주 5병도 거뜬?!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