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PGA] 박성현, 시즌 최종전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1R 3위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7년 11월 17일 금요일

▲ 박성현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박성현(24)이 미국 여자 프로 골프(LPGA) 투어 이번 시즌 마지막 대회를 공동 3위로 기분 좋게 출발했다. 치열한 타이틀 경쟁을 벌이고 있는 경쟁자들보다 한 발 앞선 출발로 타이틀 싹쓸이 기대치를 다시 높였다.

박성현은 17일(한국 시간)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티뷰론 골프 클럽(파 72·6,556야드)에서 열린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25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공동 선두와 1타 차 공동 3위다.

박성현은 지난주 자신을 제치고 세계 1위에 오른 중국 펑산산, 최소 타수 1위를 달리고 있는 미국의 렉시 톰슨과 마지막 조에서 정면 승부를 펼쳤다. 이번 대회까지 여러 나라를 오가며 6주 연속으로 대회에 출전한 박성현은 누적된 피로에서도 안정적인 샷과 퍼팅으로 같은 조 경쟁자들을 압도했다.

이번 시즌 신인왕 수상을 확정한 박성현은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의 주인공이 되고 세계 랭킹 1위에도 다시 오를 수 있다.

또 톰슨보다 9∼10타를 더 줄인 채 우승하면 최소 평균 타수 기록자에게 주는 베이 트로피도 차지해 1978년 낸시 로페스 이후 39년 만에 시즌 전관왕 대기록을 달성할 수 있다.

보너스 상금 100만 달러(약 11억 원) 주인공을 가리기 위한 CME 글로브 포인트에서도 다른 선수들보다 앞서게 됐다.

현재는 톰슨에 이어 2위지만 이번 대회를 이대로 마치면 박성현이 100만 달러를 받게 된다.

박성현과 함께 경기한 펑산산은 2언더파 공동 18위, 톰슨은 1언더파 공동 36위로 출발했다.

현재 올해의 선수상 포인트 1위를 달리고 있는 유소연(27)은 어깨 부상 속에 버디 2개, 보기 2개를 기록하며 이븐파 공동 45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1라운드에서는 젠베이윈(대만)과 세라 제인 스미스(호주)가 선두를 달리고 있다.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박성현과 공동 3위고, 김세영(24)이 4언더파 공동 8위, 지은희(31)가 3언더파 공동 12위에 올랐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