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JLPGA] 신지애, 다이오제지 여자 오픈 우승…시즌 2승 달성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7년 11월 19일 일요일

▲ 신지애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신지애(29)가 일본 여자 프로 골프(JLPGA) 투어에서 시즌 2승에 성공했다.

신지애는 19일 일본 에히메현 마쓰야마시 엘르에어 골프클럽(파72·6천550야드)에서 열린 JLPGA 투어 제36회 다이오제지 엘르에어 레이디스오픈 최종 4라운드에서 5타를 줄였다.

최종 합계 17언더파 271타를 적어 낸 신지애는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스즈키 아이(일본)를 제치고 우승 컵을 들어 올렸다.

신지애는 지난 8월 니토리 레이디스에서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이번 대회에서 2승을 올린 그는 JLPGA 투어 개인 통산 17승을 기록했다.

이번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신지애는 우승 삼금 1천800만엔(약 1억7천500만 원)을 받았다. 시즌 상금 1억1천126만1천865엔(10억8천만 원)을 기록한 신지애는 이 부문 4위에 올랐다.

준우승한 스즈키는 상금 선두 자리를 지켰다. 2위 김하늘(29, 하이트진로)과 3위 이민영(25, 한화)은 23일 개막하는 시즌 마지막 대회인 리코컵에 출전한다. 이 대회에서 스즈키와 김하늘, 그리고 이민영은 상금왕을 놓고 한판 대결을 펼친다.

김하늘과 이민영이 올 시즌 상금왕이 되려면 리코 컵에서 우승해야 한다. 또한 스즈키의 경기 결과에 따라 변동이 있을 수 있다. 스즈키는 마지막 대회에서 6위 이상의 성적을 내면 김하늘과 이민영의 경기 결과와 상관 없이 2013년 모리타 리카코 이후 4년 만에 일본 선수 상금왕이 된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