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론조 볼 트리플더블’ 레이커스, 덴버에 18점차 압승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17년 11월 20일 월요일
▲ 론조 볼(LA 레이커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LA 레이커스가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레이커스는 20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2017-18 NBA(미국 프로 농구) 덴버 너게츠와 홈경기에서 127-109로 이겼다. 

레이커스는 막강한 화력 농구를 선보이면서 2연패 수렁에서 빠져나왔다. 주전과 벤치의 고른 득점 분포가 돋보였다. 론조 볼이 11점 16리바운드 11어시스트로 데뷔 두 번째 트리플더블을 기록했고, 줄리어스 랜들이 24점 7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팀 내 최다 득점에 성공했다. 브룩 로페즈(21점)와 조던 클락슨(18점), 카일 쿠즈마(17점)도 돋보였다.

1쿼터 레이커스가 분위기를 주도했다. 브룩 로페즈와 줄리어스 랜들이 총 17점을 합작하며 분위기를 주도했다. 

덴버에 악재가 터졌다. 2쿼터 중반을 남기고 니콜라 요키치와 마이크 말론이 코트를 떠난 것.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가 두 명 모두 퇴장을 당했다. 

레이커스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2쿼터 야투 성공률 53.3%를 기록하며 덴버를 압도했다. 랜들의 존재감은 2쿼터에도 뚜렷했다. 10점 3리바운드 2어시스트로 공격을 주도했고, 론조 볼도 9점 6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팀플레이를 주도했다.

설상가상으로 덴버는 폴 밀샙까지 잃었다. 손목 부상으로 2쿼터 막판 라커룸으로 떠난 밀샙은 결국 3쿼터에 돌아오지 못했다. 그럼에도 덴버의 화력은 나쁘지 않았다. 3점슛이 불을 뿜었다. 3점슛 12개를 모두 던져 8개를 성공하는 적중률을 선보였다. 하지만 레이커스의 적중률도 만만치 않았다. 야투 성공률 59.1%로 덴버의 추격전을 뿌리쳤다.

결국 덴버는 레이커스의 분위기를 넘어서지 못했다. 이미 벌어진 점수 차이를 좁히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또한 감독과 에이스 두 명의 부재가 크게 다가왔다. 결국 레이커스는 경기를 가비지 게임으로 이끌면서 승리를 거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