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명 두 자릿수 득점' 클리블랜드, 디트로이트에 28점차 압승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 르브론 제임스(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여유롭게 승리를 챙겼다.

클리블랜드는 21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미시건주 디트로이트 리틀 시저스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7-18 NBA(미국 프로 농구) 디트로이트 피스톤스와 원정경기에서 116-88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클리블랜드는 5연승을 질주했다. 무려 6명이나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하며 유기적인 팀플레이를 펼쳤다. 르브론 제임스가 18점 8어시스트, 케빈 러브가 19점 11리바운드 4어시스트, 제이 크라우더가 18점 5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클리블랜드가 1쿼터 분위기를 주도했다. 르브론 제임스와 케빈 러브의 활약이 돋보였다. 르브론은 16점 1리바운드 1어시스트 FG 6/8로 활약했고, 러브가 12점 5리바운드를 보탰다. 

디트로이트는 2일 연속 경기를 치렀다. 그래서인지 체력적인 부담이 컸다. 경기력 자체도 기대 이하였다. 장점인 수비가 드러나지 않았다. 클리블랜드에 2쿼터 야투율 59.1%를 내주며 아쉬움을 남겼다. 클리블랜드는 전반전 벤치 득점에서 26-8로 앞설 정도로 고른 득점 분포가 돋보였다. 전반전 종료 결과, 클리블랜드가 73-46, 27점차로 앞섰다.

3쿼터 분위기도 비슷했다. 디트로이트는 공격이 풀리지 않았다. 야투 성공률 28.6%에 그치면서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클리블랜드는 3쿼터 들어 제이 크라우더와 호세 칼데론이 득점에 힘을 쏟았다. 각각 9점과 8점을 기록하며 기세를 이어갔다.

클리블랜드는 3쿼터까지 101-62, 무려 39점차 앞섰다. 홈경기지만 디트로이트는 힘을 내지 못했다. 공수 양면에서 경기력이 기대 이하였다. 점수 차이를 뒤집기에는 체력적인 부담과 시간이 부족했다. 결국 클리블랜드가 디트로이트를 꺾고 5연승을 질주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