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랑의 온도' 양세종 "온정선 기쁨·슬픔 공감해준 시청자께 감사"

유은영 기자 yoo@spotvnews.co.kr 2017년 11월 22일 수요일
▲ 양세종. 제공|굳피플
[스포티비스타=유은영 기자] '사랑의 온도' 양세종이 뜨거운 사랑을 보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한 마음과 온정선을 떠나보내는 애정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양세종은 21일 종영한 SBS 월화 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에서 온정선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 연기를 펼쳤다.

양세종은 "뜨거운 늦여름부터 찬바람이 부는 겨울까지 계절이 두 번 바뀌는 동안 온정선과 함께했다"며 "종영을 했다는 사실이 아직까지 실감이 나지 않다. 내일도 굿스프로 출근해야만 할 것 같은 허전한 기분"이라고 온정선을 떠나보내는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양세종은 이어 "온정선과 온수커플에 따뜻한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셔서 매 순간 감사했고, 설레고 행복했다"면서 "작가님과 감독님을 비롯해 훌륭한 연기자 선,후배들과 든든한 스태프들과 좋은 작품을 함께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고마운 마음도 내비쳤다.

그는 또 "온정선과 함께한 시간은 잊지 못할 것 같다"며 "작지만 또 한 발을 내디딘 기분이다. 시청자 여러분들도 따뜻한 온정선의 온기에 힐링 받으셨던 시간이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양세종은 마지막으로 "온정선의 기쁨과 슬픔을 공감해주신 시청자분들이 계셨기에 온정선으로 사는 동안 행복했다"며 "'사랑의 온도'를 함께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한발 성장한 더 좋은 연기로 찾아뵙겠다"고 인사를 덧붙였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