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즈, 복귀전 3라운드 '주춤'…3타 잃고 공동 10위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7년 12월 03일 일요일

▲ 타이거 우즈 ⓒ GettyI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타이거 우즈(미국)가 복귀전 셋째 날엔 첫 이틀에 비해 다소 주춤했다.

우즈는 3일(한국 시간) 바하마 나소 올버니 골프 클럽(파 72·7,302야드)에서 열린 히어로 월드 챌린지(총상금 350만 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5개를 묶어 3오버파 75타를 쳤다.

중간 합계 4언더파 212타로 공동 10위에 자리했다.

2라운드를 공동 5위로 마친 우즈는 이날 1번 홀(파 4)에서부터 티샷과 그린 주변 칩샷이 모두 좋지 않았던 데다 1.2m 가량 파 퍼트에도 실패하며 보기로 불안하게 출발했다.

이어 3번 홀(파 5)에서는 완벽한 티샷을 보였으나 그린 주변에서 실수로 보기를 했고 6·7번 홀에서도 연속 보기가 나와 전반에만 4타를 잃었다.

후반 10번 홀(파 4)에서도 1m 남짓 파 퍼트가 빗나가며 안 풀리는 경기가 이어졌다.

14번 홀(파 4)에서야 티샷을 그린 근처까지 보내면서 첫 버디가 나왔다. 이어 17번 홀(파 3)에서도 티샷을 그린 위에 올려놓은 뒤 버디에 성공하며 타수를 다소 만회했다.

지난 2월 유러피언투어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 2라운드를 앞두고 허리 통증으로 기권한 이후 한동안 필드를 떠났던 우즈는 이번이 10개월 만에 복귀다.

찰리 호프먼(미국)이 2타를 줄이며 14언더파 202타로 전날에 이어 선두를 지켰고,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와 조던 스피스(미국)가 5타 차 2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엔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을 비롯해 톱 랭커들 위주로 18명의 정예 선수들만 출전했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