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뷰S] '신과함께' 김향기에게 크게 다가온 감독의 한마디 "함께 도전하자"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8년 01월 02일 화요일
▲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에 출연한 배우 김향기. 사진|곽혜미 기자

[스포티비스타=이은지 기자] 웹툰 ‘신과함께’가 영화화 되면서 많은 인물들이 재탄생했다. 어떤 캐릭터는 다른 캐릭터와 더해졌고, 또 어떤 캐릭터는 변주되기도 했다. 그 중에서 가장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인물이 있으니 바로 김향기가 맡은 덕춘이다.

덕춘은 강림과 함께 망자를 변호하는 월직차사다. 삼차사 중 막내로 가장 따뜻한 심성과 여린 마음을 지녔다. 망자들이 이승에서 지은 죄를 읽어내는 능력으로 재판을 보조하고, 강림이 부재시 변론에 나서기도 한다.

가장 닮아 보이는 것은 외모다. 10대 소녀의 동글동글한 이미지는 김향기와 닮아 있었다. 친구들 역시 “많이 닮았다”고 이야기 했다. 그런 말이 김향기는 기분이 좋았다. 그대로도 좋았지만 모니터 후 살을 빼기로 결정했다.

“처음에는 살을 빼야겠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다. 모니터를 해 보니 소녀 같은 덕춘의 사랑스러운 이미지는 있지만, 마냥 애 같아 보이면 안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삼촌들(하정우, 주지훈)과 함께 망자를 변호한다. 애 같기만 한 모습만 강조되면 삼촌들 사이에서 동떨어진 느낌이 든다. 내가 생각했던 원작 이미지를 떠올리면 살을 조금 빼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덕춘은 강림(하정우)과 해원맥(주지훈)에 비해 정적이다. 화려한 액션과 언변으로 관객들을 홀릴 때 덕춘의 할 일은 무엇이었을까. 김향기 역시 알고 있었다. “액션이나 눈으로 보이는 것이 강하지 않다”는 것을 말이다. 하지만 자신이 맡은 역할을 정확하게 알고 있었다.

“삼촌들은 강하고 멋있는 모습이 있다. 덕춘보다 변호 하는 것에 능숙한 캐릭터다. 덕춘은 망자의 죄를 스캔하고, 망자에게 힘이 많이 되는 캐릭터라고 생각했다. 진심을 다 하는, 감정적인 아이라서 그 부분에 신경을 썼다.”

▲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에 출연한 배우 김향기. 사진|곽혜미 기자

김향기의 나이는 어리지만 어느덧 12년차 배우다. 10년을 훌쩍 넘긴 경력이지만 ‘신과함께’는 낯설기만 했다. 판타지 장르가 처음일뿐더러, 국내에서 보기 힘든 제작 과정과 제작 스타일을 가진 ‘신과함께’는 아주 큰 도전이었다.

“김용화 감독님을 처음 만났을 때 날 마음에 들어 해 주셨다. ‘우리 같이 도전해 보자’고 하셨는데, 굉장히 기분이 좋은데, 이상한 감정이 들었다. 처음 본 날 그런 이야기를 해 주신 것이다. 집에 오니 ‘도전’이라는 말이 크게 느껴졌고, 정말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부담도 걱정도 됐다. 그린 매트에서 촬영이 가장 큰 걱정이었다. 판타지 장르를 좋아하긴 하지만, 직접 하는 것과 보고 즐기는 것은 다른 일이다. 마블 히어로 영화를 좋아해서 제작기를 많이 찾아보기도 했고, 어쩌면 동경하는 마음이 있었는지도 모른다. 즐거웠지만, 마냥 즐거워만 할 수는 없었다. “걱정이 많았다”는 것이 김향기의 솔직한 마음이었다.

막상 촬영을 하니 생각보다 수월했다. “모든 것이 그린 매트는 아니었던 이유”도 있을 것이다. 김용화 감독은 현장에서 적극적으로 시선을 맞춰줬고, 배우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지옥을 시각적으로 이미지화 했다.

“걱정보다는 많이 수월하게 촬영을 헸다. 지옥마다 이미지가 있었고, 그것을 보고 상상을 하니 쉬웠던 것 같다. 감독님이 적극적으로 알려주셨다. 아무 것도 없지만, 날아온다는 동작으로 많이 보여 주셨다.”

▲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에 출연한 배우 김향기. 사진|곽혜미 기자

10대의 마지막을 앞두고 있는 김향기는 ‘신과함께’ 촬영을 하면서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배웠다고 했다. 과거를 돌아보기 보다는 현재 상황에 충실해야 한다는 것이다. 20대를 앞두고 미래에 대한 걱정과 고민도 많았었다. 그로 인해 충분히 즐기고 있지 못한다는 느낌도 받았단다.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한다는 것이 어려운 일이다. 좋은 작품을 촬영하고 연기하고, 좋은 분들과 함께 하는 그 상황 자체에 충실하자는 생각”을 하며 10대의 마지막을 보내고 있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