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톡] 강석천 두산 2군 감독 "화수분 육성, 책임 묵직하다"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18년 01월 12일 금요일
▲ 강석천 두산 베어스 2군 감독 ⓒ 두산 베어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두산 야구는 화수분이니까. 더 집중해서 육성하라고 내린 결정 같다. 책임이 묵직하다."

강석천 신임 두산 베어스 2군 감독이 부임 소감을 이야기했다. 강 감독은 2015년부터 지난해 4월까지 두산 1군 수비 코치로 지냈고, 지난 시즌 도중 타격 코치로 옮겨 선수들을 지도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1군 코치 3명(한용덕, 전형도, 강인권)이 한꺼번에 한화 이글스로 이동하면서 코치진 개편이 불가피했다. 두산은 강 감독에게 2군을 맡기고, 마무리 캠프 때 함께한 코지 고토 인스트럭터를 영입해 1군 타격 코치로 임명했다. 

두산 2군은 지난 시즌 퓨처스리그 북부리그 최하위에 머물렀다. 95경기 27승 61패 7무 승률 0.307에 그쳤다. 

강 감독은 "지난해 2군 감독을 맡았던 이강철 수석 코치에게 물어보니 투수가 부족했다고 한다. 이번에 신인 투수들을 많이 뽑았는데, 2~3년은 봐야 할 거 같다. 잘 키워서 1군에 올려보내야 할 거 같다"고 설명했다. 

부지런히 선수들을 육성하며 1군에 필요한 선수들을 제 때 올려보내는 데 중점을 둘 계획이다. 강 감독은 "1군에서 선수가 아프거나 부진해서 내려오면, 키워둔 선수들을 올려보내는 순환이 잘 이뤄져야 한다. 지난해는 그래도 순환이 잘됐다. 올해도 못지 않게 뒷바라지를 잘해야 할 거 같다"고 강조했다. 

2군 감독을 맡은 경험이 있는 이 수석 코치와 공필성 1군 작전 코치와 대화를 나누며 밑그림을 그렸다. 강 감독은 "2군은 1군처럼 당장 성적이 중요하진 않다. 1군에 아픈 선수들이 있으면 빨리 재활 도와서 올려보내고, 컨디션 조절하고 마음 추스리게 해서 1군에 돌려보내는 데 무게를 둬야 할 거 같다. 젊은 선수들은 육성을 잘해 보겠다"며 1군이 성적을 낼 수 있게 최선을 다해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