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블랙 팬서' 채드윅 보스만 "마블 출연 제안, 어떤 작품인지 몰랐지만 OK"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8년 02월 05일 월요일
▲ 영화 '블랙 팬서'에 출연한 채드윅 보스만. 사진|한희재 기자

[스포티비스타=이은지 기자] 배우 채드윅 보스만이 블랙 팬서 합류 배경을 설명했다.

5일 오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진행된 영화 ‘블랙 팬서’ 내한 기자회견에는 배우 채드윅 보스만, 마이클 B. 조던, 루피타 뇽, 라이언 쿠글러 감독이 함께 했다.

이날 채드윅 보스만은 “영화 ‘블랙 팬서’ 출연 제안을 받았을 당시 미국에 있지 않았다. 당시 스위스에서 다른 영화의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 중이었다”며 “처음에는 로밍을 하지 않았는데, 주변에서 가족들과 연락을 하려면 해야 한다고 해서 로밍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레드카펫 행사 중 전화가 왔다. 마블이라고 하더라. 행사 중이니 나중에 전화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마블이 비밀을 철저하게 지키기 위해 ‘블랙 팬서’라고 이야기는 하지 않았지만, 예상은 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평소에는 어떤 작품인지, 어떤 프로젝트인지 내용을 알고 출연을 결정한다. 이번에는 정확하게 듣지 않고 출연을 결정했다. 좋은 결과물이 나와서 만족스럽다”고 말을 마무리 했다.

‘블랙 팬서’는 와칸다 국왕이자 어벤져스 멤버로 합류한 팬서 티찰라(채드윅 보스만)가 희귀 금속 비브라늄을 둘러싼 전세계적인 위협에 맞서 와칸다의 운명을 걸고 전쟁에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14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