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으라차차 와이키키' 이이경 "코믹의 끝을 찍어보고 싶다"

유은영 기자 yoo@spotvnews.co.kr 2018년 02월 05일 월요일
▲ 이이경. 사진|한희재 기자
[스포티비스타=유은영 기자] 배우 이이경이 "코믹의 끝을 찍어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이경은 5일 오후 서울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새 월화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연출 이창민) 제작발표회에서 '고백부부'에 이어 코믹 연기를 하게 된 소감을 말했다.

이이경은 지난해 종영한 KBS2 '고백부부'에서 긴 머리카락을 휘날리며 코믹 연기를 보인 바 있다. 이에 이이경은 "'고백부부'에서는 파격적인 긴 머리카락은 물론 7kg을 찌워서 코미디에 다가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이경은 "당시 코미디 옷을 입은 것마냥 잘 맞아 떨어졌다. 반응이 그렇게 좋을 줄 몰랐다"며 "이번에는 한 발 더 나아가서 코믹의 끝을 찍어보고 싶다"고 했다.

그는 "이 친구가 이렇게까지 망가져도 되나. 이 친구가 유작인가, 싶을 정도로 몸을 받쳐서 하고 있다"면서 "재밌게 보시고 배꼽 잘 잡으시고 보시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영화감독을 꿈꾸는 동구, 생계형 배우 준기, 반백수 프리랜서 작가 두식, 세 청춘이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날 오후 11시에 첫 방송 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