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으라차차 와이키키' 김정현 "코믹 연기, 현장에서 매순간 배워"

유은영 기자 yoo@spotvnews.co.kr 2018년 02월 05일 월요일
▲ 김정현. 사진|한희재 기자
[스포티비스타=유은영 기자] 배우 김정현이 코믹 연기에 도전하는 소감을 밝혔다.

김정현은 5일 오후 서울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새 월화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연출 이창민) 제작발표회에서 "아직 경험이 풍부한 배우가 아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정현은 "아직 현장에서 매순간 배우고 있다"며 "이 현장에서는 앙상블이나 케미에 대해서, 또 어떻게 템포를 채우고 비어 있는 공간을 채울 지에 대해 많이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한 연기와는 아주 다른 느낌과 호흡과 캐릭터의 템포를 쓰려고 한다"며 "그런 점에서 (앞서 연기한 인물들과) 차별점을 둘 수 있는 것 같다. 그런 것을 개발하는 것에 있어서 PD님도 많은 지도를 해주신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정현은 "동료들도 서로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내고 있다. 많이 배우고 있다. 오늘 첫 방송이 어떻게 나올지 떨리기도 한 그런 마음"이라고 말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영화감독을 꿈꾸는 동구, 생계형 배우 준기, 반백수 프리랜서 작가 두식, 세 청춘이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날 오후 11시에 첫 방송 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