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S] '으라차차 와이키키', 코믹으로 승화한 N포 세대 청춘

유은영 기자 yoo@spotvnews.co.kr 2018년 02월 05일 월요일
▲ 이이경, 고원희, 김정현, 정인선, 손승원, 이주우(왼쪽부터). 사진|한희재 기자
[스포티비스타=유은영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가 청춘들의 이야기로 공감,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계획이다.

5일 오후 서울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JTBC 새 월화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연출 이창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정현, 이이경, 손승원, 정인선, 고원희, 이주우를 비롯해 연출을 맡은 이창민 PD가 참석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영화감독을 꿈꾸는 동구, 생계형 배우 준기, 반백수 프리랜서 작가 두식, 세 청춘이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다. 여기에 윤아, 서진, 수아 등 개성 넘치는 인물들이 함께한다.

여섯 명의 주인공이 대변하는 것은 현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의 모습이다. 취업을 위해 달려가는 인물, 하루하루 밥 벌어 먹고살기 위해 아등바등하는 인물, 홀로 아이를 키우는 싱글맘 등 다양하다. 

이창민 PD는 “너무 무거운 소재를 다루거나 사회적 문제 이슈를 건드리기보다는 현실에 있을 법한, 누구나 한 번쯤 경험해봤을 법한 일상적 이야기를 다루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는 “예고나 상황들이 N포 세대를 다루기도 하지만, 그 부분보다 젊은 친구들이 이 시대를 살아가면서 겪는 문제에 포커스를 맞췄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싱글맘 윤아로 분하는 정인선은 걱정스러운 부분에 대해 밝혔다. 그는 “아무래도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는 부분”이라며 “하지만 그렇다고 크게, 무겁게, 슬프게 다루지 않으려고 했다. 아이와 함께 이겨나가는 모습을 잘 보여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조심스럽지만, 끊임없이 상의하고 매 신마다 여쭤보고 열심히 하고 있는 중이다. 결과물을 기대해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 이창민 PD. 사진|한희재 기자

주인공은 지난해를 뜨겁게 달군 청춘 배우들이다. KBS2 ‘학교2017’에 출연해 주연으로 발돋움한 김정현을 비롯해 KBS2 ‘고백부부’로 사랑받은 이이경, JTBC ‘청춘시대2’로 주목받은 손승원이 ‘으라차차 와이키키’를 이끌어간다. 이 PD는 “모든 배역을 오디션으로 뽑았다. 좋은 배우가 될 거라고 확신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같이 하는 것”이라며 이들의 능력을 높이 평가했다.

특히 ‘고백부부’에 이어 또 한 번 코믹 연기에 도전하게 된 이이경은 남다른 각오까지 전했다. 이이경은 “‘고백부부’에서는 파격적인 긴 머리카락은 물론 7kg을 찌워서 코미디에 다가갔다”며 “당시 코미디 옷을 입은 것마냥 잘 맞아 떨어졌다. 반응이 그렇게 좋을 줄 몰랐다. 이번에는 한발 더 나아가서 코믹의 끝을 찍어보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이 친구가 이렇게까지 망가져도 되나. 이 친구가 유작인가, 싶을 정도로 몸을 받쳐서 하고 있다”면서 “재밌게 보시고 배꼽 잘 잡으시고 보시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11시에 첫 방송 한다.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