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우 "쉽게 생각한 '흥부', 촬영 중 내 바닥 느끼고 괴로웠다"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8년 02월 05일 월요일
▲ 영화 '흥부'에 출연한 배우 정우. 사진|곽혜미 기자

[스포티비스타=이은지 기자] 배우 정우가 영화 ‘흥부’를 촬영하면서 느낀 한계를 고백했다.

5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 자’ 언론시사회에는 조근현 감독과 배우 정우, 정진영, 정해인이 함께 했다.

이날 정우는 초반과 후반 결이 다른 흥부 캐릭터에 대해 “캐릭터 변화의 폭이 큰 역할을 선호하고 좋아하는 편이다. 시나리오를 보면서 우리 영화가 그렇게 어려운 영화는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냥 재미 있었다. 그런데 내가 너무 쉽게 생각한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 중간중간에 내 바닥을 느꼈다. 숙소에 돌아가서 자괴감을 느끼기도 했다. 매 작품 버둥거리면서 연기를 하는 것은 마찬가지지만, 이번 작품은 더욱 그랬다. 그런 감정이 들 때마다 굉장히 고민스러웠고 힘들었다. 선배님들 덕분에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 영화 '흥부'에 출연한 배우 정해인. 사진|곽혜미 기자

유약한 왕 헌종을 연기한 정해인은 “왕을 연기하면서 선배님들과 같은 화면에 나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 실제로 촬영을 할 때마다 선배님들의 에너지가 고스란히 전달됐다. 연약하고 힘없는 헌종을 연기할 때도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흥부’는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천재 작가 흥부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든 ‘흥부전’을 집필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14일 개봉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