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뷰S] '염력' 류승룡 "평범한 웃음과 희망을 응원하는 작품"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8년 02월 06일 화요일
▲ 영화 '염력'에 출연한 배우 류승룡. 제공|프레인

[스포티비스타=이은지 기자] 영화 ‘염력’은 어느 날 갑자기 생긴 초능력으로 자신이 버린 딸을 지키는 한 중년 남자의 이야기다. 중년 남자 석헌 역을 맡은 사람은 배우 류승룡이다.

류승룡은 ‘염력’ 시나리오를 보기 전 출연을 결정했다. 류승룡의 말을 빌자면 “재미있는 이야기 꾼”인 연상호 감독의 시놉시스를 듣고 “내가 할래”라고 말했다.

“연상호 감독은 작품을 설명할 때도 형상화 시켜서 재미있게 이야기를 하신다. 시놉시스로만 들었을 때 어렴풋이 이런 영화가 나올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류승룡의 입장에서 ‘염력’은 “평범한 웃음과 희망을 응원하는 영화”였다. 판타지라는 장르에 현실을 녹여 냈고, 그 안에 볼거리나 장르적으로 상업영화로써 미덕이 충분하다는 생각이었다. “이런 소재를 이렇게 통쾌하게 풀 수 있구나” 싶었다.

연기를 하지 않음으로써 연기를 하는 방법이 있다. ‘염력’에서 류승룡이 해야 하는 생활 연기가 바로 그런 종류의 것이다. 평범한 중년을 연기하기 위해 체중을 늘리면서 준비를 했다. 외적인 부분은 체중 증량으로 맞췄고, 표현하는 것이 문제였다.

▲ 영화 '염력'에 출연한 배우 류승룡. 제공|프레인

“현실에서 일어나는 일이다. 최대한 현실에서 볼 수 있는, 진짜로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는 생각을 할 수 있게 연기했다. 감독님과 생활 연기를 하자는 이야기를 나눴다. 그런 것을 요구했고, 나도 그렇게 노력했다. 결국 연기를 하지 않는 연기가 가장 어려운 것이다. 염력이 주어졌을 때 무기가 생긴 기분이었다.”

‘염력’에서 액션은 두가지로 나눠 볼 수 있다. 석헌의 염력이 본격적으로 힘을 받기 시작 할 때 펼쳐지는 액션과 염력을 하기 위해 애쓰는 석헌의 ‘얼굴 액션’이다. “내가 하는 염력이 진짜 이뤄진다는 생각으로” 혼신의 힘을 다 했다.

“감독님께서 그림을 그려서 보여줬다. 애니메이션을 그리기 때문에 그런 분야 디렉션이 뛰어나다. 사력을 다해, 혼신의 힘을 다 해 연기 했다. 실제로 힘들었다. 한번 연기를 하고 나면 김이 모락모락 날 정도로 힘들었다. ‘최종병기 활’이나 ‘표적’보다 더 힘든 액션이다. 하하.”

‘염력’을 본 많은 이들은 용산 참사를 떠올린다. 너무나도 닮은 모습으로 자연스럽게 연상된다. 하지만 특정 사건을 소재로 삼은 작품은 아니다. 어제 오늘의 일도 아니라는 생각이었다. “근대화를 겪으며” 계속해서 벌어지는 일이었고, “서울 뿐만 아니라 지방 어디선가는 지금도” 벌어지는 일이었다.

▲ 영화 '염력'에 출연한 배우 류승룡. 제공|프레인

“요즘만 있는 일이 아니다. 보편적인 일을 소재로 가져온 것이다. 영화에 등장하는 악역을 김민재 씨와 정유미 씨가 해 줬지만, 그 뒤에 더 큰 세력이 있다. 가진 자들이 나쁜 것이 아니라, 그것을 부당하게 사용 했을 때 악이 되는 것이다. 평범한 우리가 싸울 때 응원하고 공감하게 된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