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림픽 NOW] '불모지에서 핀 기대주' 스노보드 권선우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8년 02월 13일 화요일

▲ 권선우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강릉, 신원철 기자] 바라던 결승에는 오르지 못했지만 올림픽에서 세계 수준의 선수들과 겨루는 건 아무나 할 수 있는 경험이 아니다. 한국 최초의 동계 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출전 선수, 권선우가 그 귀한 경험을 마쳤다. 

권선우는 12일 오후 열린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에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예선 런1에서 20위, 런2에서 18위에 이름을 올렸다. 대신 그는 한국 여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하프파이프에 출전했다는 기록을 남겼다. 

결승 진출이라는 꿈은 이루지 못했다. 하지만 스노보드 하프파이프의 불모지인 한국에서 꿈을 놓지 않고 여기까지 달려왔다는 점은 높게 살 만하다. 권선우는 지난 2015년 동계 체전 스노보드 여자 고등부 하프파이프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 기대주로 떠올랐다. 

그는 대한체육회와 사전 인터뷰에서 "새로운 기술을 시도하고 또 성공했을 때 엄청난 성취감을 느낀다. 그래서 새로운 기술을 시도했다가 실패할 때 가장 힘들다"면서 "이럴 때 돌파구는 연습뿐이다. 될 때까지 반복해서 연습하고 결국 성공하면 그 성취감이 어마어마하다"며 스노보드 하프파이프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권선우는 '앞으로 어떤 선수로 기억되고 싶은지'라는 질문에 "항상 도전하고, 최선을 다하는 선수로 기억 되고 싶다"고 답했다. 이제 한국나이로 갓 스무살, 기대주 그 이상의 미래도 그릴 수 있는 나이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