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림픽 NOW] ‘日 동계올림픽 최초 도핑’ 사이토 “억울하다”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18년 02월 13일 화요일
▲ 일본 쇼트트랙 게이 사이토가 금지 약물을 복용했다. 사이토의 도핑 적발은 일본 동계스포츠 사상 최초이다.
[스포티비뉴스=평창, 정형근 기자] “도핑 검사 결과에 너무 놀랐다. 금지 약물에 대해 정확하게 이해하고 있다. 1월 29일에 받은 검사에서는 어떤 금지 약물도 검출되지 않았다. 무고를 입증하기 위해 싸우고 싶다.”

일본 선수단의 기자회견이 13일 강원도 평창 메인프레스센터(MPC) 평창룸에서 열렸다. 일본 사이토 야스오 선수단장, 이토 히데이토 부선수단장, 가와사키 쓰토무 쇼트트랙 코치가 참석했다. 

일본 쇼트트랙 대표팀의 사이토 게이(21)의 ‘도핑 양성 반응’에 대한 결과를 알리기 위한 자리였다. 사이토는 성명서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금지 약물을 복용하려는 생각은 한 번도 안했다. 이번 검사 결과에 너무 놀랐다.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의 반도핑분과에서 이뇨제인 아세타졸아마이드 성분이 검출됐다고 들었다. 이 약물은 배뇨가 잘 되는 약이다. 고산병이나 녹내장에도 도움이 되는 걸로 알고 있다. 나는 근육 강화를 위해 이 약을 사용한 적이 없다. 나에겐 이 약에 대한 이점이 없다.”

사이토는 평창올림픽의 첫 도핑 위반자로 기록됐다. 일본 동계올림픽 사상 최초의 도핑 위반자이기도 하다. 

사이토는 “1월 29일에 합숙연습을 했다. 당시 받은 도핑 검사에서는 어떤 금지약물도 검출되지 않았다. 이번 검사 결과는 나도 모르게, 실수로 약물이 몸에 들어왔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무고를 입증하기 위해 싸우고 싶다”고 말했다.  

일본 남자 5,000m 계주팀 예비 멤버인 사이토는 아직 평창 올림픽에서 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남자 5,000m 계주 예선은 13일 열린다. 선수 자격이 정지된 사이토는 곧장 선수촌에서 퇴거했다. 
  
그는 “지금 내가 싸우는 건 올림픽에 참가한 일본 선수단에 방해가 될 수 있다. 자격 정지라는 결정을 받아들여 선수촌을 나가기로 결정했다. 마지막까지 일본을 위해 싸우고 싶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지만 아쉽다. 항상 일본 선수단을 응원하겠다”고 강조했다.

▲ 게이 사이토가 전한 성명서.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