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뷰S] '조선명탐정3' 김지원 "부담 보단 기대, 잘 해내고 싶었다"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8년 02월 17일 토요일
▲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에 출연한 배우 김지원. 제공|쇼박스

[스포티비스타=이은지 기자] 영화 조선명탐정시리즈에는 각 작품을 대표하는 여배우가 등장한다. 그저 보조적인 장치가 아닌, 사건의 중심에서 사건을 해결하는 중요한 키를 쥐고 있거나, 사건을 좌지우지 한다. 시리즈가 거듭 될수록 여배우가 누구일지 관심이 모인 것은 당연했다.

여배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수록 부담도 커졌다. 여기에 시리즈가 거듭되면서 모두가 익숙한 현장에 새롭게 합류 한다는 부담이 추가됐다. 어느던 조선명탐정시리즈가 3편까지 이어졌고, 이번 작품인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의 또 다른 주인공은 배우 김지원이 나섰다.

상업영화로는 첫 스크린이었다. “스크린이 많이 크다는 것을 느꼈고, “스태프들의 노고가 보였다. 보다 예쁘고 아름다우면서 신비롭게 만들기 위해 신경을 많이 써 주신티가 났다. 이것이 상업영화 주연 데뷔를 한 김지원의 소감이었다.

이것과는 다른 기대와 부담이 있었다. 잘 해내고 싶은 마음이 컸고, 부담보다는 기대를 많이 했다. 욕심이 많이 나는 시나리오였고, 김명민과 오달수와 함께 하는 것도 좋았다.

부담? 기대도 많이 됐다. 부담보다는 잘 해내고 싶은 마음이 컸다. 드라마 , 마이웨이가 끝나기 전에 시나리오를 받아서 읽었다. 재미있게, 한번에 잘 읽히더라. 욕심이 많이 났다. 김명민, 오달수 선배님과 지금이 아니면 같이 작품을 할 수 있을까 싶었다. 기회를 잡고 싶었다.”

▲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에 출연한 배우 김지원. 제공|쇼박스

기대를 품고 들어간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에서 김지원의 역할은 분명했다. 월영을 연기함에 있어 중요한 부분도 명확했다. 코미디 영화였지만 월영의 감정선은 애잔했다. “기억을 되찾은 뒤 감정이 중요했다고 했다.

기억을 찾은 뒤 감정이 중요하다. 그걸 보시는 분들로 하여금 잘 느낄 수 있게 쌓아갔으면 했다. 톤에 대한 부분도 고민을 많이 했고, 감독님과 논의를 많이 했다.”

가장 중요한 부분이 감정이었는데, 그 강도 역시 중요했다. 어느정도 드러내야 관객들이 월영의 감정을 받을 수 있을지 고민이 컸다. 이는 감정신에만 해당 되는 문제는 아니었다.

강도 조절이 늘 어렵다. 감정신 뿐만 아니라 표현 하는 모든 것이 그렇다. 그래서 감독님이 계시는 것 같다. 감정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려고 노력했다. 표현을 조금 덜 해야 보는 관객들이 가져 가는 것이 많을 것 같았다.”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합류 결정 후 처음으로 촬영한 신은 세손과 함께 한 장면이었다. 가슴 아픈 과거였고, 월영으로 가면서 잊었던 과거였다. 이 장면은 영화 속 아름다운 장면 중 하나로 손꼽힐 정도다. 세손을 바라보는 김지원의 눈빛과 그 분위기는 분위기를 압도한다.

세손과 함께 봉숭아 물을 들이는 장면이 첫 촬영 이었다. 연기자들이 모든 경험을 하고 촬영을 할 순 없다. 그리고 세손 역을 한 배우가 정말 예뻤다. 그런 표정이나 눈빛이 나올 수밖에 없었다.”

▲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에 출연한 배우 김지원. 제공|쇼박스

김지원은 대본을 통해 캐릭터를 찾아 가는 스타일이다. 대본을 이해하고, 캐릭터에 대한 명분을 부여한다. 연기자가 이해하지 못하는 캐릭터를 관객들에게 이해 하라고 강요할 수는 없는 일이었다. 김명민이 했던 대본에 답이 있다는 말에 공감했다.

내가 이해하지 못하면 관객들도 이해하지 못한다는 생각이다. 가상의 인물이지만. 최대한 내가 느끼고, 이해하는 감정들이 진짜에 닿아 있어야 보는 분들도 공감할 것이다. ‘대본에 답이 있다는 이야기를 김명민 선배님이 해 주셨다. 공감한다. 그래서 대본에 더 집중한다.”

2018년은 김지원에게 어떤 한 해가 될까.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로 관객을 만났다. 앞으로도 좋은 작품으로 대중들을 만나고 싶은 바람이었다. 배우로서 욕심이기도 하지만, 개인적인 욕망이기도 했다.

일과 개인적인 부분을 분리 시켜서 생각하긴 어렵다. 내가 좋아서 하는 일이다. 명절에는 가족들을 만날 것 같다. 가족들과 조선명탐정을 다시 볼 것 같기도 하다. 어쩌면 극장에서 관객들을 만날지도 모르겠다. 하하.”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