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지혜, 복귀작 '같이 살래요' 택한 이유 "자신감이 생기는 작품"

유은영 기자 yoo@spotvnews.co.kr 2018년 02월 20일 화요일
▲ 한지혜. 제공|지앤지프로덕션
[스포티비스타=유은영 기자] 배우 한지혜가 3년 만의 복귀작으로 '같이 살래요'를 택했다.

kBS2 새 주말 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는 수제화 장인 효섭네 4남매에게 빌딩주 로또 새엄마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한지혜는 수제화 장인 박효섭(유동근 분)의 둘째 딸 박유하 역을 맡는다. 홀로 4남매를 키워온 아빠와 엄마 몫까지 해내야 했던 언니의 희생에 보답하기 위해 악착같이 공부해 의대에 진학, 인턴까지 마쳐 집안의 자랑이 됐다. 

한지혜는 작품을 선택할 때 "내가 잘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자신감이 생기는 작품이 첫 번째 기준"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하는 나이도 제 또래고, 둘째 딸이고, 그리고 무엇보다 혼자 버티고 이겨내려는 성향도 비슷해 공감이 많이 됐다"고 했다.

이어 "유하는 다른 사람의 일에 크게 관심 없는 개인주의적 성향이 짙은 인물 같지만, 의외로 허당기도 있고 또 4남매와 함께 자라온 환경 때문에 따뜻한 매력도 가지고 있다"며 "다양한 매력을 가진 유하에게 신선함을 느꼈고, 잘 표현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고 '같이 살래요'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한지혜는 무엇보다도 "'같이 살래요'는 모두가 주인공이 돼 함께 이끌어가는 가족 드라마라는 점도 좋았다. 함께 할 새로운 동료들을 얻고, 그들과 좋은 하모니를 만들어가는 것도 큰 공부가 될 것 같다"며 드라마, 그리고 함께할 모든 배우들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특히 상대 배우이자 극 중에서 내과의 정은태 역을 맡은 이상우에 대해서는 "말수가 적어 보이지만 은근히 엉뚱한 구석이 있어서 같이 촬영을 할 때면 웃는 일이 많다. 촬영 준비도 열심히 해오셔서 저도 자극을 받아 함께 즐겁게 준비하고 있다"며 두 배우의 30대 남녀 케미가 기대를 불러일으켰다. 

마지막으로 "'같이 살래요'에는 공감 가는 이야기도 많고, 살면서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감정들이 있다. 주말 저녁 이런 부분을 함께 나누며 한 주의 피로를 날리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같이 살래요'는 '황금빛 내 인생' 후속으로 오는 3월 17일 오후 7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