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림픽] '김아랑 역전 레이스' 한국 계주 금메달…최민정 2관왕 (종합)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8년 02월 20일 화요일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강릉, 조영준 기자] "한국은 왜 이렇게 빨라?"

한국에 쫓겼던 캐나다 선수들의 궁금증은 옳았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은 빨랐다.압도적이었다.

최민정 심석희 김예진 김아랑으로 이루어진 한국 대표 팀은 20일 강릉 스케이팅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 결승에서 이탈리아, 네덜란드, 중국을 따돌리고 4분7초361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한국은 1992년 알베르빌 대회를 시작으로 8번째 출전에서 무려 6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며 이 부문 세계 최강을 증명했다.

이 대회 1500m 금메달리스트 최민정은 2관광에 올랐다. 

맏 언니 김아랑은 2014년 소치 올림픽에 이어 2대회 연속 시상대 맨 위에 오르게 됐다.

레이스 초반, 한국은 자리 확보에 애를 먹었다. 중국과 캐나다와 자리 싸움에서 계속 밀렸다.

하지만 6바퀴를 남기고 김아랑이 힘을 냈다. 김아랑이 스피드를 올려 아웃 코스에서 2위를 꿰찼다.

이어서 최민정이 아웃코스에서 추월에 성공하면서 1위에 올라섰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런데 비디오 판독이 오래 걸렸다. 김아랑이 김예진을 밀 때 넘어졌는데 캐나다 선수가 동시에 쓰러졌다.

이 과정에서 심판진은 김아랑이 캐나다 선수에게 걸렸는지를 판독했다. 

그러나 김아랑에겐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캐나다와 중국이 같이 실격을 당하면서 B파이널에서 우승한 네덜란드가 동메달을 차지했다.

친구차 탔더니 이런게 있던데? 시궁창 입냄새 초간단 해결법? 베개바꿨더니 머리대면기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