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림픽] "끔찍한 스포츠맨십" 북한 정광범 '나쁜손' 논란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18년 02월 21일 수요일

[스포티비뉴스=평창특별취재팀 김건일 기자] 북한 17세 쇼트트랙 선수 정광범의 반칙이 도마 위에 올랐다.

야후 스포츠는 정광범의 반칙을 두고 '끔찍한 북한 스케이터의 끔찍한 스포츠맨십(North Korean speed skater's act of terrible sportsmanship)'이라는 제하의 기사를 21일 다뤘다.

야후 스포츠는 "정광범을 응원하기 위해 많은 북한 응원단이 경기장을 찾았지만, 정광범은 그들에게 자부심과 성공을 주는 대신 잊고 싶은 하루를 보냈다"며 "정광범은 결선에 진출하기 위한 두 번의 시도에서 불과 몇 초 밖에 빙판 위에 서 있지 못했다"고 짚었다.

정광범은 20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500미터 예선서 반칙으로 떨어졌다.

7조에서 달린 정광범은 스타트를 하다가 넘어졌는데, 이 때 정광범의 오른손이 오른 편에 있던 와타나베 게이타(일본)의 왼쪽 발에 걸릴 뻔했다.

그런데 재경기에서 또 게이타와 치열하게 몸싸움을 하다가 넘어졌다. 조 마지막으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심판진은 비디오 판독 끝에 실격 처리를 했다.

야후 스포츠는 '정광범이 손을 뻗을 때 와타나베의 스케이트가 가까이 있다는 것을 그다지 고려하지 않았던 것 같았다'고 지적했다.

조나단 길메트 일본 쇼트트랙 대표 팀 코치는 "정광범의 의도가 무엇이었는지 모르겠다"고 갸우뚱했다.

길메트 코치는 "그가 스케이트를 타려고 했는지 아니면 그냥 반사처럼 무언가를 붙잡으려고 했는지 모르겠다. 우리 스포츠에는 너무 많은 손이 있다"고 했다.

USA 스포츠는 '정광범이 겁에 질린 표정으로 믹스트 존에 들어왔다'고 했다.

정광범은 사건에 대한 답변을 거부하고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친구차 탔더니 이런게 있던데? 시궁창 입냄새 초간단 해결법? 베개바꿨더니 머리대면기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