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뷰S] '흥부' 정우 "깊고 극단적인 감정, 내 바닥을 느꼈다"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8년 02월 22일 목요일
▲ 영화 '흥부'에 출연한 배우 정우. 제공|롯데 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스타=이은지 기자] 배우 정우가 영화 ‘흥부’를 통해 첫 사극에 도전했다. ‘흥부’라는 이름 자체가 주는 친숙한 감정과 배우 정우의 분위기가 만나 좀 더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정우 역시 시나리오를 보고 끌렸다. 흥부는 평범한 캐릭터였지만,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현실적인 인물에 끌렸다. ‘흥부전’을 보고 듣고 자란 덕에 느껴지는 친근함이 있었다. 부담없이 다가갈 수 있는 작품이라는 생각을 했고, 그 이야기를 토대로 또 다른 이야기가 펼쳐 질 수 있는 가능성이 컸다. 평범한 사람, 익숙한 사람. 그런 훙부의 본질을 정우가 연기했다,.

“정말 평범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일상적인 사람인데 사연이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사실 사연이 있는 인물이라는 것 자체도 평범하다. 누구나 다 사연은 있지 않는가. 누구의 시점으로 어떤 경로로 들여다 보는지에 따라서 감정선이 조금씩 달라질 것 같다.”

쉽게 시작은 했지만 참으로 어려웠다. “잘 할 수 있는 것과 친근한 것을 혼돈했다”고 했다. 연기를 하면서 자신의 부족한 부분이 더 와 닿았고 한계를 느꼈다. 한 행사에서 “바닥을 느꼈다”고 말한 이유가 있었다.

“다른 캐릭터와 호흡하는 장면은 많지 않지만, 감정이 깊고 극단적이라 표현하기 쉽지 않았다. 첫 등장부터 헤어진 형에 대한 소식을 듣는다. 표현하는 수위에 대해 고민이 많았다. 놀부 형을 찾는다는 목적을 가진 친구이지만, 그 과정과 결과, 후 상황을 핵심으로 다루는 작품은 아니다.”

▲ 영화 '흥부'에 출연한 배우 정우. 제공|롯데 엔터테인먼트

명분이 필요했다. 흥부가 놀부를 찾는 과정이 주된 이야기는 아니었지만, 흥부에게 있어서 명분을 찾아야 다음 걸음을 걸어 나갈 수 있었다. 그 부분에서 어려움을 느꼈다. 명분과 또 다른 부분은 쌓아가는 감정이었다. 비슷한 지점 인지도 모른다. 영화에서 쌓여가는 감정 없이 표현하는 것은 말처럼 쉽지 않았다.

“조혁(김주혁)과 선출(천우희) 등은 나와 관계가 깊다. 그 모습이 영화상으로는 많이 보이지 않는다. 선출에 대한 감정도 오랜 시간 같이 스승과 제자로 지낸 모습이지만, 영화로 보여주지 않는다. ‘그렇다 치고’ 연기를 했다. 서로 연기 호흡을 맞추며 쌓여가는게 있어야 하는데, 없으니까 쉽지 않았다.”

정우의 필모그래피를 보면 비슷한 듯 다르다. 관객들에게 언제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한다. 정우가 가진 특유의 친화적인 이미지가 모든 작품에 편하게 빠져들게 하지만 스스로는 언제나 조금 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한다고.

“기존에 보여줬던 모습 보다는, 조금 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한다. 그러면서도 이질감이나 거리감이 생기지 않는 범위 내에서 도전을 하려고 한다. 그런 내 마음을 알아 주시면 감사하기도 하다. 로맨틱 코미디나 기존에 좋아했던 이미지를 보여주는 것도 좋긴 하지만, 다른 방향, 다른 색으로 보여드리는 것이 좋지 않을까 싶다.”

▲ 영화 '흥부'에 출연한 배우 정우. 제공|롯데 엔터테인먼트

마지막으로 정우는 가장 큰 고민을 했다. 바로 ‘연기자로서 필요한 덕목’에 대한 질문이었다. 그는 “뭘 모를 때는 연기에 대해 이야기 하는 것이 스스럼 없었는데, 어느 순간 되니 조심스럽고 아끼게 된다”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