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톡] '아쉬움 가득' KIA 박정수, "스트라이크가 잘 안 들어갔다"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18년 03월 13일 화요일
▲ KIA 타이거즈 박정수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광주, 김민경 기자] 박정수(22, KIA 타이거즈)가 4선발 운명이 걸린 경기에 나선 소감을 이야기했다. 

박정수는 13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시범경기에 2번째 투수로 등판해 4이닝 7피안타 2볼넷 2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KIA는 5-4로 이겼다.

지난해 경찰청에서 제대한 박정수는 스프링캠프 때 김기태 KIA 감독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일본 오키나와에서 5경기에 등판해 12이닝 평균자책점 1.50으로 호투를 펼쳤다. 4선발 임기영이 캠프 도중 어깨 통증을 호소해 개막 엔트리 진입이 어려워지자 유력 후보로 박정수가 떠올랐다.

박정수는 6회 대거 4점을 내주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1사 1루에서 오재일에게 우중간 안타를 맞고 김재환에게 우익수 앞 적시타를 얻어맞았다. 2사 1, 2루에서는 최주환에게 중견수 앞 적시타를 허용해 3-2까지 좁혀졌다. 2사 만루 위기에서는 허경민에게 중견수 앞 2타점 적시타를 허용해 3-4로 역전됐다. 

박정수는 경기 후 "2년 만에 1군 마운드에 섰는데, 전반적으로 스트라이크가 안 들어갔던 거 같다. 스트라이크를 넣으면 커트가 돼서 부담감이 생겼다"고 밝혔다. 

6회 실점 이유와 관련해서는 "멘탈 문제인 거 같은데, 왜 그렇게까지 흔들렸는지는 나도 잘 모르겠다. 포수 (김)민식이 형이 올라와서 맞아도 괜찮으니까 볼은 던지지 말라고 이야기해줬다"고 말하며 웃었다.

스프링캠프부터 호투를 이어 온 비결로는 커브를 꼽았다. 박정수는 "군대에 있을 때 커브를 많이 던진 게 스프링캠프랑 지금까지 좋은 투구로 이어진 거 같다"고 설명했다. 

선발 로테이션 진입과 관련해서는 "욕심이 생겼다. 오늘 결과가 좋지 않아서 부족한 걸 많이 느꼈다. 남은 시즌 준비 잘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