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7년의 밤' 추창민 감독 "장동건 변신, 모든 면에서 기대 이상"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8년 03월 13일 화요일

▲ 영화 '7년의 밤' 장동건 스틸. 제공|CJ 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이은지 기자] 영화 '7년의 밤'이 딸을 잃고 지독한 복수를 계획하는 오영제로 분한 장동건의 연기 비화를 공개했다.

영화 '7년의 밤'(감독 추창민)은 한 순간의 우발적 살인으로 모든 걸 잃게 된 남자 최현수(류승룡)와 그로 인해 딸을 잃고 복수를 계획한 남자 오영제(장동건)의 7년 전의 진실과 그 후 끝나지 않은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장르 불문 매 작품마다 뛰어난 연기력과 흡입력으로 뜨거운 지지를 얻어온 배우 장동건이 딸을 잃고 광기 어린 복수를 계획하는 오영제로 연기 인생 25년 만에 악역으로 파격 변신을 꾀했다.

공개된 스틸은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장동건의 새로운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원하는 건 무엇이든 반드시 손에 넣고야 마는 섬뜩한 내면을 지닌 오영제 캐릭터를 고스란히 드러내며, 누구도 건드릴 수 없는 오만한 태도와 간담을 서늘하게 하는 광기 어린 눈빛으로 보는 이들의 기대를 더한다.

장동건은 "관객이 기대하지 않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일종의 동기부여가 됐던 것 같다"며 "외양적인 모습에서도 뻔하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장동건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섬뜩하면서도 오만한 오영제 그 자체가 되기 위해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나누며 캐릭터의 외형을 완성해 나갔다. 또 이제껏 본 적 없었던 변신을 위해 촬영을 준비하는 기간부터 마지막 촬영까지 특수분장 없이 매일 같이 면도칼로 머리를 밀며 깊은 탈모 머리까지 만들어 내, 완벽한 캐릭터를 보여주기 위한 그의 노력에 스태프와 동료 배우들 모두 감탄을 자아냈다는 훔누이다.

장동건의 상상을 뛰어넘는 변신에 추창민 감독은 "장동건처럼 선을 가지고 있는 배우가 악을 표현했을 때 과연 어떨까라고 생각했던 게 캐스팅의 출발이었다"며 "장동건의 변신은 모든 면에서 기대 그 이상일 것이라 확신한다"고 무한 신뢰를 드러냈다.

정유정 작가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7년의 밤'은 오는 28일 개봉 예정이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