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히어로] '난세의 영웅' 2분 만에 영웅된 벤 예데르

김도곤 기자 kdg@spotvnews.co.kr 2018년 03월 14일 수요일

▲ 벤 예데르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벤 예데르(세비야)가 교체 투입 2분 만에 영웅이 됐다. 난세의 영웅이 탄생했다.

세비야는 14일(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맨유와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세비야는 1,2차전 합계 2-1로 8강에 진출했다.

벤 예데르로 시작해서 벤 예데르로 끝난 경기였다. 이날 세비야는 무리엘을 최전방 공격수로 투입했지만 좀처럼 맨유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후반 중반끼지 0-0 균형이 계속되자 몬텔라 감독은 벤 예데르 카드를 꺼냈다.

후반 27분 무리엘을 대신해 교체 투입된 예데르는 2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중원에서 찔러준 패스르 빠르게 뛰어 들어가 잡은 후 곧바로 슈팅을 시도했다. 앞에 바이가 있었지만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고, 이 슈팅은 골대 구석을 꿰뚫었다. 아무리 데 헤아라도 막을 수 없는 코스로 들어갔다.

벤 예데르의 활약은 계속됐다. 선제골을 넣은 지 4분 후 다시 골을 터뜨렸다. 코너킥 상황에서 골대 바로 앞에 있었고, 공이 자신에게 흐르자 지체없이 헤더를 시도했다. 데 헤아의 막았지만 공은 골대로 흘러들어갔다. 세비야의 확실한 승리를 가져온 골이다.

벤 예데르는 후반 추가 시간 페널티박스 안에서 일대일 기회를 잡았으나 데 헤아의 선방에 막혀 해트트릭은 실패했다.

[영상] '맨유 탈락' Goals 맨유 vs 세비야 골모음 ⓒ 이충훈 기자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