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톡] 7이닝 무실점 소사, 사실 컨디션 별로였다?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8년 04월 14일 토요일

▲ LG 헨리 소사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LG 트윈스는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KT 위즈와 경기에서 8-0으로 크게 이겼다. 선발 등판한 소사가 7이닝을 책임지는 동안 4피안타 2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타선에서는 박용택이 3회, 오지환이 6회 3점 홈런을 터트렸다.

소사는 공 96개로 7이닝을 책임졌다. 2회부터 4회까지 3이닝 연속 득점권 상황에 몰렸지만 실점하지 않았다. 3-0으로 앞선 4회에는 2사 3루에서 박경수의 날카로운 타구가 3루수 아도니스 가르시아의 글러브에 빨려들어가며 위기를 모면했다. 소사는 6회와 7회 연속 병살타 유도로 투구 수를 아꼈다.

앞서 세 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80을 기록하고도 승리를 얻지 못했던 소사가 시즌 첫 승을 거뒀다. 포수 정상호는 "사실 소사가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그래서 직구(40구)보다 다른 구종(슬라이더 30구, 체인지업 23구, 커브 3구) 사인을 많이 냈다"고 했다. 결과적으로 이 패턴 변화가 절묘하게 통했다. 

소사는 "사실 컨디션이 좋지 않아 맞혀 잡는 투구를 했는데 결과가 좋았다. 팀의 연승을 이끌어 기쁘다. 타자들이 점수를 많이 내서 편하게 7회까지 던질 수 있었다. 타자들에게 고맙다. 앞으로도 계속 좋은 경기 하고 싶다"고 말했다. 

친구차 탔더니 이런게 있던데? 시궁창 입냄새 초간단 해결법? 베개바꿨더니 머리대면기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