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슈S] "기억할게, 0416"…세월호 4주기 잊지 않은 ★들의 추모 물결

장우영 기자 wyj@spotvnews.co.kr 2018년 04월 16일 월요일
▲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스타들(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공승연, 송승헌, 윤현민, 윤균상)이 추모의 뜻을 전했다. 사진|한희재,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우영 기자]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스타들이 추모의 뜻을 전했다.

지난 2014416일 인천에서 제주도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진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하면서 승객 300여 명이 사망, 실종된 지 4년이 지났다.

오늘(16)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각계각층에서 추모의 뜻을 전하는 행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연예계 스타들도 각각의 방식으로 세월호 4주기를 추모했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기리는 시를 SNS에 게재하거나 노란 리본이 담긴 그림을 올리며 추모 물결에 함께 했다.

▲ 배우 공승연이 세월호 4주기 추모 물결에 함께 했다. 사진|공승연 인스타그램

배우 공승연은 자필로 쓴 임형주 시인의 천 개의 바람이 되어라는 시와 노란 리본을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윤현민은 기억해, , remember0416”이라는 문구를 올렸고, 윤균상 역시 잊지 않겠습니다. 0416. 노란 리본은 정치가 아닙니다라는 글과 노란 리본 그림을 SNS에 게재했다. 배우 송승헌도 올해도 여전히 봄은 오네요. 이 봄의 향기가 그 친구들에게도 전해지길 기도합니다라는 글로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 가수 솔비가 세월호 4주기 추모 물결에 함께 했다. 사진|솔비 인스타그램

가수들도 추모 물결에 함께 했다. 전효성과 이상민, 나인뮤지스 혜미와 소진, AOA 민아는 노란 리본과 ‘REMEMBER. 2014.04.16.’이라는 문구가 담긴 사진을 SNS에 올렸다. 솔비는 꽃이 된 아이들이라는 직접 그린 그림을 공개하며 “304개의 꽃과 그 위를 떠다니는 배를 그리며 아이들을 떠올려 봤어요. 이제는 너무 아프지만은 않은 4월의 봄이 되길 기도합니다라고 전했다.

아나운서 배성재와 장성규 역시 추모 물결에 함께 했다. 이들은 ‘2014.4.15.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글과 노란 리본이 담긴 사진을 SNS에 게재하며 추모의 뜻을 전했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